'냉부해' 지석진 "28년 절친 김수용에 크게 사기 당한 적 있다"

2019-06-17 13:28:1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지석진이 '반백살 한류스타'다운 인기를 스스로 고백했다. 또 김수용에게 사기(?)를 당한 과거도 털어놨다.



17일(월)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불멸의 예능인'이자 28년 절친인 지석진과 김수용이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는 해외 팬미팅 전석 매진 기록을 이어가는 '반백 살 한류스타' 지석진의 인기가 화두에 올랐다. 특히 지석진의 중국 SNS 팔로워 수가 일본 배우 기무라 타쿠야를 앞섰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그럼에도 지석진은 "팔로워가 많이 떨어졌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김수용은 "정말 '극혐'이죠"라고 받아쳐 절친다운 맹공격을 펼쳤다.

또한 지석진은 만 이천여 명의 팬이 모인 상하이 아레나에서의 솔로 무대, 8천 명의 팬이 모인 대만 팬미팅에서 열린 서프라이즈 생일 파티, 중국 입국 장면이 TV 생중계된 일화 등 중국에서의 본인의 인기를 끊임없이 '셀프 제보'했다. 이에 김풍 작가가 "다른 '런닝맨' 멤버들은 자랑 안 하던데?"라고 하자, 지석진은 "물어보니까 대답하는 거예요!"라며 부끄러워하는 듯하면서도 이내 전용기 탄 사연, 중국 음원 사이트에서 6위한 사연까지 계속해서 털어놓으며 신난 입꼬리를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이날 28년 절친의 '티격태격' 에피소드 역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지석진은 "함께 출연한 김수용에게 크게 사기를 당한 적이 있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김수용 역시 지지않고 "지석진이 말만 하면 보험에 가입한다고 소문이 나서 90년대 중반에 가입한 보험만 8개다"라고 응수했다.

'반백 살 한류스타' 지석진의 폭풍 인기는 17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공개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