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상위권 팀 도장깨기! '리빌딩 예고' KIA 6월 마지막 승부처 버텨내라

2019-06-17 09:27:31

박흥식 감독대행.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부산=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아이러니컬하다.



KIA 타이거즈의 올 시즌 팀간 승패표를 살펴보면 극명한 사실을 찾을 수 있다. 6위부터 10위까지 팀들과의 맞대결에선 우위를 점하거나 대등한 모습을 보인 반면 1~5위, 즉 상위권 팀들과의 시즌 상대전적은 터무니없이 뒤져있다.

17일 현재 9위 KIA는 1위 SK 와이번스에 2승3패1무로 살짝 뒤져있다. 그러나 2위 두산 베어스에는 2승7패로 크게 밀려있고 3위 LG 트윈스에는 4패, 단 1승도 따내지 못했다. 4위 키움 히어로즈에도 3승5패, 5위 NC 다이노스에도 2승6패로 열세다.

타자들의 기복이 심하다. 무엇보다 박흥식 감독대행이 바라는 '선취득점'이 좀처럼 나오지 않고 있다. KIA는 5월 17일 박 감독대행 체제로 돌입한 이후 26경기를 치렀다. 이 중 선취득점을 한 경기는 12경기인데 역전패한 적이 없다. '선취득점=전승'이라는 공식이 생길 정도다. 박 감독은 "선취득점시 승률이 좋다. 먼저 점수를 내준 뒤 따라가서 뒤집는 것도 중요하지만 선취득점을 해서 리드를 잘 지켜 승리를 하는 맛도 느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타자들이 초반에 집중력을 발휘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공교롭게도 KIA는 마지막 승부처에 돌입한다. 아직 시즌 경기가 절반이나 남았지만 남은 보름 동안 5위와의 격차를 좁히지 못할 경우 박 감독대행은 예고한대로 리빌딩 작업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박 감독대행은 6월 초부터 팀 방향성에 대해 얘기한 바 있다. "베테랑들이 최선을 다해야 한다. 기회를 주겠다. 그러나 결과를 내지 못하면 책임도 묻겠다." 리빌딩의 시간이 이제 보름밖에 남지 않았다.

상위권 팀 도장깨기가 필요한 시점이다. 상위권 팀들과 줄줄이 충돌한다. 18~20일 단독선두를 질주 중인 SK를 '빛고을' 광주로 불러들인다. 이후에는 고난의 일정이다. 9연속 원정경기를 치러야 한다. 21~23일 서울 잠실에서 LG를 만나야 하고, 25~27일 서울 고척에서 키움을 상대해야 한다. 또 28~30일에는 수원으로 이동, 시즌 상대전적에서 뒤져있는 KT 위즈와 6월 마지막 시리즈를 치른다.

박 감독대행은 이미 칼을 꺼내 들었다. 경고의 메시지는 꾸준하게 선수들에게 전달됐다. 이젠 선수들이 답을 할 차례다. 베테랑들은 자신들의 자리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정신차려야 한다. 젊은 피들은 알을 깨고 나와야 한다. 부산=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