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30억 양평 전원주택 매입…"가족들과 휴식 목적"

2019-06-17 10:30:09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26)가 부동산 큰손이 됐다.



17일 한 매체는 대법원 인터넷등기소와 부동산 업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아이유가 지난해 8월1일 경기도 양평군의 한 2층짜리 주택(연면적 194㎡)과 토지(대지면적 562㎡)를 22억원에 매입했다. 같은 해 11월5일에는 추가로 주변 땅 6필지(대지면적 1524㎡)를 8억원에 샀다고 덧붙였다.

매입 목적은 주말 휴식용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카카오M은 "아이유는 주말에 친 할머니를 포함한 가족과 편안하게 쉬기 위해 주택 등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아이유는 지난해 2월 경기도 과천시에 위치한 빌딩을 46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당시 해당 빌딩이 '과천 신도시 지정' 'CTX-C 노선 정부 과천청사역 신설 확정'등의 수혜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며 투기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아이유는 소속사를 통해 "건물을 매도할 계획이 없다"면서 "어머니의 사무실, 후배 뮤지션들의 작업 공간으로 사용하기 위해 빌딩을 산 것"이라며 건물을 실제 사용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