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조현 측 "과한 코스프레 의상 논란? 주최 측이 준비해 준 것"

2019-06-17 17:47:14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베리굿 조현 측이 코스프레 의상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했다.

이날 조현은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속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했다.

조현은 수영복을 연상시키는 밀착 의상을 입고 가터벨트를 착용, 섹시미를 뽐냈다. 이어 '아리'의 트레이드 마크인 살색 귀와 보라색 꼬리로 귀여움을 더했다.

그러나 문제는 가슴라인이 드러나는 등 파격적인 노출이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과하다'는 지적과 함께 선정성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주최 측과 충분한 협의 후 주최 측에서 게임 캐릭터를 표현하고자 하는 조현을 생각해 마련해준 의상을 착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 역시 캐릭터를 코스프레로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며 "앞으로도 프로그램을 통해서 팬들을 많이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게임돌림픽'은 슈퍼주니어 김희철, 신동이 진행을 맡았다. 게임을 즐겨하는 아이돌 스타들의 게임 실력을 겨루는 아이돌 e스포츠 대회로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