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제도 배상해야' 美의회서 공론화…2020 대선이슈 부상하나

2019-06-19 17:48:09

민주당 실라 잭슨 리 하원의원의 모습. [AP=연합뉴스]

2020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과거 노예제에 대한 배상 문제가 선거 이슈로 쟁점화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 공영라디오 NPR와 AP통신에 따르면 미 하원 법사위원회는 오는 19일 배우이자 사회활동가인 대니 글로버와 작가 타너하시 코츠 등을 증인으로 불러 노예제 배상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듣는다.
청문회가 열리는 6월 19일은 미국에서 노예제의 종식을 기념하는 날이다.

이번 청문회는 민주당 실라 잭슨 리(텍사스) 하원의원이 올해 초 노예제 배상 관련 법안(H.R. 40)을 제출함에 따라 열린다.

법안은 미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와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에 대한 보상안을 연구·개발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비슷한 법안이 이미 1989년 같은 당 소속인 존 코니어스(미시간) 전 하원의원에 의해 발의됐지만, 대통령을 비롯해 각 당의 의원들은 그동안 이를 무시해 왔다.

하지만 최근 민주당 대선후보들이 잇따라 이 법안과 관련해 자기 목소리를 내고 있어 내년 선거를 앞두고 주요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다.
민주당 일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법안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대선 후보인 코리 부커 상원의원 역시 "역사적인 잘못을 바로잡고 경제정의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방안을 개발할 때"라며 지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민주당의 다른 대선후보 상당수도 노예제 피해자 후손들에게 일정 형태의 배상이 필요하다며 지지 의사를 밝히고 있다.

하지만 상원을 장학하고 있는 공화당이 반대하고 있어 법안의 통과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NPR는 전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해당 법안에 대해 "150년 전 일어난 일에 대한 보상은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인권법을 통과시킴으로써 노예제라는 우리의 원죄에 대처하려고 노력해왔다"고 선을 그었다.

vodcast@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