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칭스태프들이 꼽은 U-20 월드컵 내 마음의 골든볼은?

2019-06-20 11:35:20

20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다목적회의실에서 남자축구 U-20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코칭스태프가 월드컵 결산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정정용 감독과 코칭스태프. 신문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6.20/

[축구회관=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코칭스태프가 뽑은 내 마음의 골든볼은 누구일까.



정정용 감독, 공오균 코치, 김대환 골키퍼 코치, 오성환 피지컬 코치가 2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결산 기자회견을 가졌다. 정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 대표팀은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돌아오자마자 다양한 행사를 마친 이들은 "거기에 있을때는 경기에 집중하다보니 이 분위기를 실감하지 못했다. 한국에 돌아와서 행사 하고 청와대 만찬까지 가보니, 우리 국민들이 U-20 대표팀을 열성적으로 응원해주셨구나 느꼈다. 너무나 감사드리고, 그 받은 사랑을 축구인으로 되돌려 드릴 수 있는 방안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 최고의 스타는 단연 이강인이었다. 이강인은 대회 최우수선수에 해당하는 골든볼을 받았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였다. 그는 소감으로 "내가 아닌 팀이 받은 것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코칭스태프의 생각은 어떨까.

김대환 골키퍼 코치는 당연히 이광연을 꼽았다. 그는 "폴란드 가기전에 광연이가 말을 잘 들었다. 경기가 거듭될 수록 달라지더라. 마지막 경기 앞두고 골키퍼가 골든볼을 받을 수 있나 검색을 했다"고 했다. 공오균 코치의 선택은 이규혁이었다. 공 코치는 "나머지 훈련을 특공대라 불리는데 규혁이가 특공대장이다. 그래서 팀 분위기가 좋게 흘렀다. 이규혁이 골든볼 대상"이라고 했다. 오성환 피지컬 코치는 박태준과 고재현을 꼽았다. 오 코치는 "박태준을 꼽고 싶다. 고재현도 꼽고 싶다. 두 선수는 훈련이나 대회 기간 중에 많은 시간에 나서지 못했지만, 항상 피지컬적으로 궁금한게 있으면 물어보고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옆에서 봤을때 훌륭한 선수고 경기 준비를 잘한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정 감독은 주장 황태현의 이름을 불렀다. 정 감독은 "황태현이다. 태현이랑 길게 2년 반을 하면서 많이 힘들었다. 지금은 봤을때 태현이가 톱클래스에 올랐다. 태현이가 주장하면서 게임 못뛰면 어떻게 하지 라고 생각했던 순간도 있는데, 피날레 끝나는 순간에서 주장으로서 누구보다 잘했다. 자기 하고 싶은 것 못할때도 있다. 감독이 없을때 리드를 해야 하는데 묵묵하게 해줬다. 대표 선수들은 장점이 있어야 한다. 팀에서 주장은 특정 자격을 갖춘 선수가 해야 한다. 팀에 필요한 선수가 있는데 그런 선수들이 대표가 꼭 되는게 아니다. 그래서 이 자리에 고맙다는 이야기 하고 싶다. 성격상 그런 얘기 못하는데 주장으로 역할을 다해줬다"고 했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