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YG가 한서희 美출국 요구"vs양현석 "일방적 주장, 사실아냐"

2019-06-20 18:00:18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가 소속 그룹인 빅뱅 멤버 탑의 마약 혐의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부인했다.



20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YG엔터테인먼트가 2016년 12월 빅뱅 컴백을 앞두고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가수 연습생 한서희를 미국 LA로 보냈다고 보도했다. 한서희는 2016년 탑과 4차례에 걸쳐 대마초 90g을 구매하고 7차례에 걸쳐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2016년 10월 탑이 먼저 한서희에게 연락을 하며 두 사람은 만남을 갖기 시작했다. 당시 빅뱅 컴백을 준비 중이었던 탑은 새벽까지 곡 작업을 하면서 한서희와 만났고, 대마초까지 함께 폈다.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한 YG 측은 12월 13일로 예정된 빅뱅의 정규 컴백을 앞두고, 한서희의 소속사 대표를 통해 해외로 출국할 것을 요구했다. 결국 한서희는 YG의 요구로 2016년 12월 9일부터 약 3개월간 해외에서 체류했다.

'디스패치'가 공개한 당시 경찰 피의자 신문조서에서 한서희는 2016년 12월 9일 미국으로 출국한 이유에 대해 "저희 회사 대표님이 'YG에서 너 외국 나가 있기를 원하는데 넌 어때?'라고 물어봤다"고 답했다. 또한 한서희는 미국에서 3개월가량 머무른 이유에 대해 "2016년 12월 9일 출국해 약 한 달 정도 머물다 올해 1월 초순에 들어올 계획이었다. 2017년 2월 9일 탑 오빠가 군입대를 했는데, 회사 대표님이 한두 달 정도 더 쉬었다 오라고 말씀하셨다. 아마도 제 혼자 생각이지만 탑 오빠가 군대 들어가면 저를 귀국시키려고 한 게 아닌가 싶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는 이날 YG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해당 보도를 즉각 반박했다.

양 전 대표 프로듀서는 "연일 계속되는 의혹들로 인해 심려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면서도 "오늘 보도를 포함해 그간 제기된 모든 의혹은 제보자들의 일방적인 주장뿐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YG는 이러한 사안에 대해 언론 대응이나 입장을 자제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는 수사 기관을 통해 면밀히 밝히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계속되는 거짓 주장과 의혹 제기에 대해 향후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양 전 대표 프로듀서는 올해 초 빅뱅 전 멤버 승리의 강남 클럽 버닝썬 사태를 시작으로 자신의 해외 재력가 성접대 의혹, 비아이의 마약 의혹 등이 연일 불거지자 "더 이상 YG와 소속 연예인들, 그리고 팬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지난 14일 회사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다.

한편 경찰은 전담팀을 꾸려 YG에 제기된 모든 의혹을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jyn201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