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장윤정 "축의금으로 평생 욕 들을 거 같아서 내역 안 보기로 결정"

2019-06-23 21:20:5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자신의 축의금 내역을 보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22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장윤정과 김환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장윤정은 "난 결혼식 축의금 내역을 보지 않았다. 내가 내는 축의금 액수는 늘 정해져 있다"며 "주변에서 사람들이 '너 돈 많이 벌지?'라고 하는데 내가 아끼려고 쩨쩨하게 굴었다가 돈을 주고도 평생 욕 들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또 내 액수는 정해져 있기 때문에 내가 혹시라도 축의금 내역을 봤다가 내가 낸 것보다 더 적으면 마음이 섭섭할 수 있지 않냐. 그래서 안 보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도경완은 봤냐"고 물었고, 장윤정은 "도경완은 회사에서 온 거 따로 빼서 봤다"고 답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장윤정이 안 봐도 도경완이 봤기 때문에 TV에 누가 나오거나 하면 슬쩍 알려줄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