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피플]돌아온 박세웅, 롯데 선발진 어떻게 바뀔까

2019-06-24 11:36:37

◇롯데 박세웅.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롯데 자이언츠 '안경에이스' 박세웅이 올 시즌 첫 1군 마운드 등판을 앞두고 있다.



박세웅은 지난 주말부터 롯데 1군 선수단에 합류했다. 엔트리 등록 전 불펜 피칭 및 더그아웃에서 분위기를 익히는 차원에서 부름을 받았다. 롯데 양상문 감독은 21일 사직 키움 히어로즈전에 선발 등판했던 서준원을 이튿날 2군으로 내려보냈다. 휴식 차원의 말소. 양 감독은 서준원의 휴식 때 박세웅을 콜업시킬 뜻을 일찌감치 밝힌 바 있다.

박세웅은 25~27일 사직구장에서 열릴 KT 위즈와의 주중 3연전 선발 등판이 유력시 되고 있다. 기존 로테이션 대로라면 김원중-다익손-서준원이 차례로 마운드에 서는 일정. 박세웅이 예정대로 서준원의 빈 자리를 채운다면 27일에 등판하게 된다. 하지만 이날 KT 1선발 윌리엄 쿠에바스가 등판하는 일정을 고려하면, 부담감 경감 차원에서 로테이션 변화를 꾀할 수도 있다. 이럴 경우 김원중과 자리를 맞바꿔 25일 등판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세웅의 성공적 복귀는 롯데에 또다른 선택의 시간을 의미한다. 그동안 운영해온 선발 로테이션에 변화를 줄 수 있는 여유가 생기기 때문. 외국인 원투펀치인 레일리와 다익손을 제외한 김원중, 서준원, 장시환 나머지 3명의 국내 선발진이 비교 선상에 오를 수밖에 없다.

최근 가장 불안했던 투수는 김원중이다. 올 시즌 14차례 등판에서 4승6패, 평균자책점 5.57인 김원중은 4월 말부터 이닝 소화수가 급격히 떨어지면서 고전을 거듭하고 있다. 양 감독은 지난 8일 KT전 뒤 김원중에게 10일 간 휴식을 부여했지만, 김원중은 19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5이닝 5실점에 그쳤다. 팀 역전승으로 패전 투수는 면했지만,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변화구로 유리한 카운트를 만들던 시즌 초반의 공격적 투구 패턴을 찾지 못하고 있다.

장시환은 14경기 4승6패, 평균자책점 4.95로 김원중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 그러나 6월 4차례 등판에서 2승1패, 평균자책점이 1.85다. 4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로 안정감이 확연하다는 점에서 경쟁 우위를 점할 만하다. 서준원은 5차례 선발 등판에서 2승2패, 평균자책점 3.38로 불펜(16경기 2패, 평균자책점 6.75) 때보다 안정감이 확연하다는 점이 강점이다. 하지만 장시환은 풀타임 선발 첫 시즌, 서준원은 신인이라는 변수가 선발 경쟁에서의 선택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요소다.

선발진 구축은 지난해부터 롯데를 감싸고 있는 숙제다. 박세웅의 복귀와 그로 인해 열린 선발진 재편 가능성은 롯데에게 '행복한 고민'이 될 만하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