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짭메시' 진짜 메시인 척 여성 23명과 잠자리..외신보도

2019-06-26 09:26:19

누가 진짜 메시게? 사진=마르카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리오넬 메시 닮은꼴로 유명한 이란 남성이 '진짜 메시'인 척 여성들을 속여 성관계를 했다고 외신들이전했다.



스페인 '마르카' 등 외신들은 이란 출신 레자 파라스테시가 메시를 가장해 23명의 여성과 잠자리를 가졌다고 26일 보도했다. '마르카'는 "이란 당국은 그러한 행위를 용납하지 않는다"고 적었다.

짧은 머리부터 덥수룩한 수염, 그리고 체격까지 메시를 꼭 빼닮은 파라스테시는 2년 전부터 '이란의 메시'로 불리며 유명세를 탔다.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나타나면 시민들이 모여들어 경찰이 출동한 적도 있다.

파라스테시는 23명의 여성과 관련된 루머에 대해 "가짜뉴스"라며 정면반박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