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 전설' 장미란, 美 유학 중 근황…몰라볼 정도로 '확 바뀐 모습'

2019-07-08 11:12:39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한국 역도계의 전설' 장미란의 최근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달 방송된 KBS 2TV '생방송 아침이 좋다'에서는 장미란의 고등학교 때 최고 기록을 중학교 때 경신한 '역도 소녀' 박혜정 선수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날 '제2의 장미란'으로 주목받고 있는 박혜정은 지난해 장미란과 만났을 당시를 떠올리며 "부끄러워서 말도 못 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유학 중인 장미란은 평소 눈여겨본 박혜정을 격려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을 당시 직접 자리를 마련해 만남을 갖고 격려했던 것.

이와 함께 장미란과 박혜정이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장미란은 몰라보게 날씬해진 모습. 여기에 지적인 분위기까지 더해져 눈길을 끌었다.

박혜정은 "장미란 선수가 시합을 뛸 때 기합을 넣고 들어가지 않냐. 그때 영상을 보고 내가 더 떨리고 설레서 역도를 시작하게 됐다"며 "다음에 한 번 더 만나게 되면 운동도 같이하고 놀러 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장미란은 2012년 런던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 박사학위를 받은 뒤 용인대 교수로 임용됐다. 그러나 휴직계를 내고 2017년부터 미국의 한 대학에서 스포츠 행정을 공부하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