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이상아, 성형 의혹 제기에 "관상학적 美 위해서 한 것" 해명

2019-07-11 09:50:27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박원숙과 이상아가 1년만의 만남에서 '시술 부작용'을 동반(?) 고백해 '짠내' 웃음을 유발한다. 박원숙은 12일(금)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송성찬)에서 딸처럼 아끼는 연기자 후배 이상아와 모처럼만에 만나, 남대문 데이트를 즐긴다.



20년 넘게 가족처럼 지내오다 보니 이날 박원숙은 이상아가 나타나자마자, "너 뭐 했어?"라며 성형수술을 의심한다. 이에 이상아는 당황하지만, "해야 돼요, 선생님. 보톡스 같은 거"라며 시술을 인정한다.

특히 이상아는 최근 SNS를 통해 입술 필러 부작용 때문에 제거 수술을 받았다고 밝혀, 이슈를 모은 바 있는데 이날 한층 자연스럽고 밝은 미모를 발산한다. 오히려 그 점 때문에 박원숙으로부터 수술 의혹을 받은 것.

이상아는 "1997년에 전단지 나눠주는 알바생을 따라갔다가 필러 시술을 받았다. 아랫입술이 얇으면 남자한테 퍼준다고 해서 관상학적인 미(美) 차원에서 한 거다. 내 팔자를 고칠 수 있다면,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놓는다. 최근엔 콧구멍이 보이면 재물 운이 빠져나간다고 해서 코 수술을 고민하고 있음을 알리기도.

이에 박원숙은 "나도 힘든 시절에 이마에 '내 천(川 )'자가 생겨서 주사를 맞았다. 근데 주사 맞은 곳들이 단단해졌다. 코뿔소 같다는 말도 들었다. 이제는 절대로 안 한다"고 돌발 고백을 한다. 그는 "상아는 지금도 너무 예쁘다. 그러니 앞으로는 (수술) 하지마"라고 다짐을 받아낸다.

뜻밖의 성형 해명 타임 후, 두 사람은 가벼운 발걸음으로 쇼핑과 먹거리를 즐긴다. 박원숙은 1년 만에 만난 후배 이상아를 위해 두 손 가득히 선물을 사주고, 갈치조림 먹방을 하다가 속 깊은 이야기까지 나눈다. 이상아의 화려한 데뷔 스토리부터 순탄치 않았던 세 번의 결혼 이야기를 들은 그는 "모든 사람이 나름대로의 사연이 있었고, 그 당시에 최선을 다해 생각했을 것 아니냐"며 "이젠 편히 살았으면 한다"고 위로한다. 이어 "혹시 (남자친구가) 생기면 시작하기 전에 데리고 와라. 정 든 다음에 오면 안 된다"라고 너스레를 떤다. 이상아는 "만날 기회도 없다"며 손사래를 친다.

두 사람의 찡한 '모녀 케미' 데이트 외에도 백일섭-이계인의 허세 낚시 대결 2탄, 류진과 아내 이혜선 씨의 데이트 현장 등이 12일 '모던 패밀리'에서 공개돼 현실 웃음과 리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