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관 LG전 2전3기 첫승+허경민 역전타 두산, LG에 8대4 역전승

2019-07-11 21:41:21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3회 두산 박건우가 LG 이우찬을 상대로 동점 투런홈런을 날렸다. 덕아웃에서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박건우. 잠실=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7.11/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유희관이 막고 막으며 6이닝을 버티자 두산 타자들이 힘을 냈다. 8-4 동점에서 7회초 터진 2점으로 두산 베어스가 LG 트윈스를 눌렀다.



두산은 11일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원정경기서 7회초 터진 허경민의 2루타와 박건우의 희생플라이로 뽑은 2점을 지켜 6대4로 승리했다. 최근 3연승에 원정 4연승, 목요일 5연승을 달렸다. 반면 목요일에 8연승을 하며 유독 강했던 LG는 연승 행진을 멈췄다.

LG는 계속 두산 선발 유희관을 공략했으나 빨리 끌어내리지 못했다. 매이닝 주자가 나가며 압박했다. 2회말 유강남의 투런포로 선취점을 뽑았고, 2-4로 뒤진 상황에선 4회말과 5회말 1점씩을 뽑아 4-4 동점까지 만들었다. 하지만 유희관은 위기를 계속 헤쳐나갔고, 6회말 처음으로 삼자범퇴를 잡아내며 선발투수로서 책임을 다했다. 6이닝 9안타(1홈런) 2볼넷 2탈삼진 4실점(3자책)의 퀄리티스타트. 올시즌 LG전서 2번 모두 패전투수가 됐던 유희관은 처음으로 LG전서 승리를 챙겼다. 시즌 6승째(6패).

두산은 0-2로 뒤지던 3회초 박건우의 동점 투런포와 오재일의 역전 2타점 2루타로 4-2로 앞섰지만 이후 LG 선발 이우찬에 더이상 공격에는 실패했다.

4-4 동점이던 7회초 두산 타자들이 힘을 냈다. LG의 두번째 투수 김대현을 상대로 결승점을 뽑았다. 선두 박세혁의 좌전안타에 패스트볼로 만든 무사 2루서 8번 허경민이 우측 라인에 떨어지는 2루타를 쳐 5-4로 앞섰다. 9번 정수빈의 희생번트로 1사 3루가 됐고 1번 박건우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뽑아 6-4. 두산은 9회초 2사 1루서 정수빈의 좌중간 2루타와 박건우의 좌중간 안타로 2점을 더 얻어 8-4로 점수차를 벌리며 안정권에 들어갔다.

LG는 초반 여러 찬스에서 득점을 많이 가져가지 못한 것이 아쉬운 역전패로 돌아왔다.이우찬과 김대현의 선발 2명을 쓰는 1+1 전략을 썼지만 두산의 화력을 버티지 못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