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에 놀란 중국, 홍콩인 軍입대 허용 보류

2019-07-12 11:03:44

[해방군보 홈페이지]

홍콩에서 이어지고 있는 대규모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의 여파로 중국 정부가 홍콩 시민들의 인민해방군에 입대 허용 추진을 당분간 중단할 방침이라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전했다.



SCMP는 중국 중앙정부의 대홍콩 정책에 밝은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 시민의 인민해방군 입대를 쉽게 하는 기존의 정책 추진이 당분간 동력을 잃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 관리는 "현재의 정치적 상황에 비춰봤을 때 홍콩인을 군에 입대시키거나 (본토의) 공직에 진출할 수 있게 계속 추진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특별행정구인 홍콩과 중국 본토 간의 통합성을 높이는 차원에서 작년 홍콩 시민이 인민해방군에 입대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홍콩 시민이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의 일부인 본토의 광둥성 지역에서 공직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동시에 추진됐다.

하지만 지난달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규모 송환법 반대 시위가 사실상 반중국 시위로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중국이 홍콩인의 입대와 본토 공직 진출을 허용했을 때 '사상적 오염'이 일어날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마카오의 군사 전문가인 앤서니 웡 동은 "홍콩에서 군 지원자를 받는 것은 군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건강하지 못한 (정치적) 사상'이 유입되게 할 수 있다는 공포가 있다"고 말했다.

ch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