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만 무기판매 참여하는 美 기업 제재 방침"

2019-07-12 23:02:21

[미 육군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 승인 조치와 관련, 중국이 무기판매 과정에 참여하는 미국 기업을 제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온라인 성명을 통해 "국가이익을 지키기 위해, 중국은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에 참여하는 미국 기업에 대해 제재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파는 것은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원칙, 하나의 중국 원칙 등을 심각하게 위반하는 것"이라면서 "중국의 주권과 국가안전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겅 대변인의 이번 성명은 정부 인사들과 관영 매체를 통한 미국 결정에 대한 비판을 이어오던 중국이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 의사를 피력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동유럽을 순방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도 이날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기자회견 중 대만 문제와 관련, 미국을 향해 "불장난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왕 국무위원은 "어떠한 외세도 중국의 재통일을 막을 수 없고, 개입해서도 안 된다"면서 "우리는 미국에 대만 문제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식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대만에 에이브럼스 탱크와 스팅어 미사일 등 22억 달러(약 2조6천억원) 이상의 무기를 판매하는 계획을 승인했다.

중국과 관세 폭탄을 주고받으며 무역전쟁을 진행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다방면에서 대만과의 관계를 강화하며 중국을 견제해왔다.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지난 1월 2일 '대만 동포에 고하는 글 발표 40주년 기념회' 연설을 통해 미국을 겨냥,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간 문제에 외부세력이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31일 대만 지원을 암시하는 '아시아지원보장법안'에 서명한 데 이어, 지난달 발표된 '인도태평양전략보고서'에서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맞지 않게 대만을 '국가'(country)로 언급하기도 했다.

미국은 또 '국제법에 따른 통상적인 항해'라는 입장을 내세우며 대만해협 통과 횟수를 늘려가고 있으며, 중국은 그때마다 이를 대만에 대한 미국의 지원으로 보고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해외 순방 때마다 '경유'라는 명목으로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이번 카리브해 4개국 순방 길에도 미국을 들렀는데, 중국은 "미국과 대만의 공식 왕래를 단호히 반대한다"며 즉각 반발한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중국중앙(CC)TV는 미국의 무기판매 승인 결정 직후 중국이 민군 합동으로 해상 수송훈련을 했다고 보도했고,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중국군은 대만에서 상륙 임무를 수행할 준비가 돼있어야 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bscha@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