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한지성 남편, '음주운전 방조죄'로 입건

2019-07-11 09:34:19

한지성씨 사고 현장 모습- 연합뉴스

여러 가지 의문을 남긴 미스터리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고 한지성(28)씨의 남편이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도 김포경찰서는 지난 10일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한씨의 남편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한씨가 사고 당시 음주운전을 한 것을 알고도 이를 방조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지난 5월 6일 오전 3시52분께 인천공항 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IC를 지나다 비상등을 켜고 2차로에 차를 정차한 뒤 밖으로 나왔다가 뒤에서 오던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한씨의 남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소변이 급해 차를 세우고 옆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진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최종 부검결과 한씨는 온몸에 다발성 손상을 입었고,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한씨가 술에 취한 상태였던 점과 당시 승용차 조수석에 A씨가 타고 있었던 점을 들어 A씨가 한싸의 음주운전을 알고 있었지만 말리지 않았던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인 뒤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