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장기간 스토킹한 네티즌 고소 "자택까지 찾아왔다" [공식입장]

2019-07-11 10:51:55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방송인 김숙이 스토커를 경찰에 신고했다.



11일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김숙씨를 향한 악의적인 비방과 스토킹이 장기간 지속적으로 이어져왔고, 최근 자택으로 찾아오기까지 하는 등 그 정도가 심해짐에 따라 당사자를 고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혹시 있을지 모를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고소건의 진행사항이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소속사는 김숙씨를 비롯한 당사 연예인들의 정서적 안정과 인권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관심과 비방에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숙은 지난 10개월 동안 동성의 네티즌으로부터 스토킹을 당했다. 스토커는 인터넷에 김숙에 대한 음해성 글을 올릴 뿐만 아니라 김숙의 개인적인 공간까지 찾아왔고, 이에 경찰에 신고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김숙은 1995년 KBS 1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를 통해 '따귀 소녀'로 인기를 끌었다. 이후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MC로서의 능력을 뽐내고 있다. '구해줘! 홈즈',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악플의 밤' 등에 출연 중이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