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문 작성 안 했다"…화사 공항패션에 마마무 팬, 정정 요청 [종합]

2019-07-11 14:30:09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마마무 화사가 노브라 공항 패션으로 이틀째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당당한 행보로 응원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가운데, 마마무 팬덤은 지지 성명문을 작성한 적이 없다며 정정을 요청했다.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마마무 갤러리는 "이번 일에 대한 성명문을 작성한 사실이 없으며, 향후에도 이번 일과 관련하여 어떠한 의견도 표출할 예정이 없음을 분명히 알린다"며 "관련 허위사실을 가지고 기사를 쓴 뉴스매체에 정정 요청을 할 예정이니 많은 참여 부탁 드린다"고 공지했다.

앞서 화사는 지난 7일 'SBS 슈퍼콘서트 인 홍콩' 스케줄을 마치고 흰 반팔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수수하고 캐주얼한 차림이었으나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으로 뒤늦게 주목을 받았다. 많은 네티즌들은 "당당한 행보", "편해 보인다", "자연스럽다"라고 응원을 보냈으나 일각에서는 "민망하다"며 난색을 표했다. 화사의 공항패션은 이틀째 거론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마마무 갤러리가 화사의 패션을 지지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갤러리 측은 "일부 대중들이 제기하는 논란은 그저 질투심 어린 치기에 불과한, 일명 '프로 불편러' 들의 아둔함에서 비롯된 과잉 반응을 나타낸 것이라 생각하므로 심히 유감을 표명하고 싶다"며 화사를 지지했다. 그러나 갤러리 측은 성명문을 작성한 사실이 없다며 정정을 요청했다.

그럼에도 화사가 당당한 행보로 많은 네티즌들의 응원을 받는 것은 확실하다. 앞서 화사는 메이크업, 패션, 먹방 등으로 모든 것을 화제의 중심으로 올렸다. 특히 화사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곱창을 맛있게 먹는 모습으로 전국에 '곱창 대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새로운 이슈메이커로 등극하며 어마어마한 파급력을 자랑하는 화사의 노브라 패션에 일각에서는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혈액순환에 좋지 않아 브래지어를 차지 않고 생활하는 것을 권장하기 위해 매년 7월 9일을 '세계 노브라의 날'로 지정할 만큼 브래지어에 대한 인식이 서서히 바뀌고 있기 때문. 서양에서는 브래지어를 차지 않는 것이 일상화됐지만 보수적인 한국사회에선 아직 노브라에 대한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네티즌들은 화사의 당당한 패션으로 인식의 변화를 기대하고 있는 듯 하다.

화사에 앞서 역시 노브라 패션으로 몇 차례 관심을 모았다. 설리는 JTBC '악플의 밤'에서 이 패션을 언급하기도 했다. 설리는 "편해서 속옷을 착용하지 않는 것이다. 나에게 속옷은 액세서리다"라며 "브라를 하지 않는 편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예뻐 보인다. 처음에 노브라 사진을 올렸을 때 논란이 많았는데 숨지 않았던 이유는 노브라에 대한 사람들의 편견을 없애고, 틀을 깨고 싶었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혀 박수를 받았다.

wjle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