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언론 '황의조, 보르도와 4년 계약 체결'

2019-07-11 22:23:20

11일 오후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평가전을 벌였다. 후반 황의조가 선취골을 기록했다. 동료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는 황의조. 서울월드컵경기장=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6.11/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빛의조' 황의조(27)가 프랑스 보르도에 합류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프랑스 언론 레퀴프는 11일(한국시각) '보르도가 공격수 보강을 위해 일본 감바 오사카에서 뛰는 황의조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보르도가 황의조와 4년 계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017년 7월 성남FC를 떠나 감바 오사카에 새 둥지를 튼 황의조는 2년 여 만에 프랑스 무대 진출 가능성이 커졌다.

황의조는 '입증된' 공격수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9골을 터뜨리며 한국에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을 안겼다. 득점왕 역시 그의 몫이었다.

파울루 벤투 A대표팀 감독 역시 황의조를 '믿고' 기용하고 있다. 황의조는 벤투 감독의 한국 사령탑 데뷔전이었던 지난해 9월 7일 코스타리카전에 출장했고, 10월 12일 우루과이전에서 득점한 이후 득점 행진을 이어왔다. 그는 6월 11일 이란과 평가전에선 후반 12분 이란의 골문을 가르며 8년 5개월 동안 이어졌던 이란전 무득점 행진을 마감했다. A매치 득점은 개인 통산 27경기에서 8골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J리그에서도 16골을 폭발시켰다.

한편, 황의조 영입을 추진 중인 보르도는 1881년 창단됐고, 리그앙에서 6차례 우승한 프랑스 프로축구의 명문 구단이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