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세빌리아의 이발사'는 운명" 이민정, 의욕충만X열혈사장님 포스

2019-07-11 23:28:4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세빌리아의 이발사'가 베일을 벗었다.



11일 MBC every1 새 예능 프로그램 '세빌리아의 이발사'가 첫방송됐다.

이날 세빌리아의 이발사들이 소개됐다. '미용실' 팀은 이민정과 정채연, 헤어디자이너 수현, '이발소' 팀은 사장 에릭과 직원 엔디, 김광규, 이발사 이남열이 함께 했다.

이민정은 "(예능 첫 출연을) 주변에서 더 신선하게 생각한다"며 "저 역시 한 번도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을 생각해본 적도 없었고, 한 번도 해볼 생각을 안 했었다"고 밝혔다.

이후 정채연과의 첫만남에서 '세빌리아이 이발사' 출연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민정은 "이 기획을 보고나서 우연히 고등학교 동창을 만났는데 그 친구가 세빌리아를 다녀 온 이야기를 했다"라며 "운명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수근의 아내가 친구다. 그 친구가 적극추천했다. 새로운 경험일 것 같았다"라며 '운명론'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민정은 헤어디자이너 수현의 합류에 대해 "알고 지낸지 11년 정도 됐다"라며 "제가 사람이 바뀌는걸 안좋아한다. 친구같고 가족같다"라며 절친한 사이임을 밝혔다. 대한민국 최고의 헤어 디자이너로 손꼽히는 수현은 "고객에 최고의 만족도를 주는 것이 저만의 미용의 철학이 된 것 같다"는 소신을 밝혔다.

'이발소' 팀은 경력 53년의 장인 이발사 이남열의 이발소를 찾았다. 3대째 한 자리를 대를 이어 오고 있는 장인이다. 에릭은 "제가 출연한 이유는 이남열 선생님 때문이다"라며 "한 가지 일에 평생을 받쳤다는게 로망이다. 이 분이 어떤 분일까 너무 궁금했다"고 밝혔다. 이남열 이발사는 "총 90년이다. 내가 한 것만 60년 째다. 기술자 소리 들으려면 50년은 되야한다"며 장인의 포스를 보였다.



오픈 하루 전, 드디어 '세비리아의 이발사들' 팀은 스페인 세비야의 카르모나에 도착했다. 조용하고 아름다운 도심 속 스페인 한국 미용실이 공개됐다. 미용실 외관에는 크루들의 사진이 크게 붙어 있었다. 모두가 미용실 앞에서 머뭇거리던 그 때 이민정은 거침없이 미용실 문을 열었다. 현지 미용실 사장님과 능숙한 영어로 인사를 나눴고, 현지 미용실 사장님은 경력 48년임을 밝혔다.

의욕 충만한 열혈 사장님 이민정은 미용실 내부를 둘러보며 영업준비에 나섰다. 가장 어려웠던 스페인어 예약전화를 부탁하는가 하면, 사장님 딸에게 연습을 부탁하기도 했다. 정채연이 샴푸로 첫 시작했지만 거품이 나질 않아 불안해했다. 수현의 도움을 받아 샴푸를 끝낸 정채연은 정성스러운 마사지 손길로 딸을 만족시켰다. 이어 이민정과 정채연은 수현의 지휘아래 스타일링을 했다. 한국식 스타일의 스타일링을 선보였고, 48년 경력의 어머니는 스페인 스타일에 대한 팁을 알려줬다.

이어 '이발소' 팀도 현지 이발소를 찾았다. 도착하자마자 현지 사장님은 "머리 자를 준비가 됐다"고 이야기했다. 당화하는 직원들과 달리 이남열은 거침없이 준비를 시작했다. "내 이발 맛 좀 봐라"며 자신감 넘치는 포스로 자신의 이발도구를 꺼냈다. "평소 새로운 걸 배우는 것을 좋아한다"는 사장님은 이남열에게 자신의 머리와 수염을 맡겼다. 모두가 숨죽여 이발 모습을 관전했다. 이남열은 컷트부터 이마 털까지 깎는가 하면, 그 만의 독특한 샴푸와 머리말리기 등을 선보였다.

한 층 더 깔끔해진 사장님은 "만족한다"라며 이남열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오픈을 앞두고 손님접대를 맡은 에릭은 "낯을 많이 가리는데"라며 걱정을 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