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득타율 0.173' 한화, 호잉 반등에도 중심이 약하다

2019-07-12 09:21:58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4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LG가 4대3으로 승리하며 주중 3연전을 스윕했다. 6연패에 빠진 한화 선수들이 아쉬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7.04/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한화 이글스의 방망이가 살아나지 못하고 있다.



한화 타선이 여전히 침체돼 있다. 타율 2할5푼1리로 최하위, 득점권 타율 역시 2할4푼9리로 10위다. 이 부문 9위 LG 트윈스(0.256)와도 꽤 차이가 난다. 타선이 터지지 않으면서 연이어 아쉬운 경기를 펼치고 있다. 9일 대전 SK 와이번스전에선 가까스로 1대0 승리. 다만 더 많은 8안타를 때려내는 등 일찍 경기를 끝낼 수 있는 기회가도 있었다. 11일 SK전에서도 상대(9안타)와 비슷한 8안타를 치고도 1득점에 그쳤다. '천적' 박종훈을 초반에 흔들었으나, 결장타 한 방이 터지지 않았다.

타선에서 전반적으로 엇박자가 나고 있다. 한화의 3~5번 중심 타선의 타율은 2할7푼2리로 리그 9위. 그나마 7월 들어 타율 3할1푼2리(2위)로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이 8경기에서 타율 5할로 맹타를 휘두르고 있고, 송광민이 3할2푼9리로 살아나고 있다. 그러나 그 외 타자들은 모두 3할 밑을 맴돌고 있다. 특히, 이성열(0.192) 최재훈(0.190) 정은원(0.143) 등 시즌 초반 팀을 이끌었던 타자들이 동시에 부진하고 있다.

클린업 트리오의 해결 능력도 아쉽다. 7월 들어 득점권에서 가장 많은 기회를 얻고 있는 김태균과 이성열의 폭발력이 떨어진다. 김태균은 7월 득점권 타율이 1할4푼3리, 이성열은 1할2푼5리에 그치고 있다. 팀 전체 득점권 타율 역시 7월 들어 1할7푼3리(10위)로 크게 떨어져 있다.

꾸준하게 칠 수 있는 중심 타자들이 필요하다. 시즌 초 부진했던 호잉과 송광민이 조금씩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뒤를 받쳐줄 타자들의 활약이 아쉽다. 가뜩이나 마운드가 약한데, 타선이 터지지 않으니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한화는 10위 롯데에 단 1.5경기 앞선 상황에서 매 경기 꼴찌 폭탄 돌리기가 이어지고 있다. 급한 상황에서 12일 광주에선 KIA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을 상대한다. 투수도 투수지만, 점수를 낼 타자들의 힘이 절실하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