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경기 무패' 강원의 기세가 무섭다

2019-07-12 21:47:37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강원의 기세가 무섭다.



강원은 12일 강원도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경남과의 2019년 하나원큐 K리그1 21라운드 홈경기에서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최근 7경기 무패 행진(4승 3무)을 이어간 강원은 10승4무7패(승점 34)로 3위 FC서울(승점 39)과 간격을 승점 5점 차로 좁혔다. 반면 11위 경남은 17경기 연속 무승(8무9패)의 수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11위에 머물렀다.

강원이 경기 초반부터 강한 공세로 주도권을 잡았다. 윤석영이 전반 10분 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공이 오른쪽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23분에는 정조국이 정승용의 왼쪽 크로스를 받아 시도한 오른발 논스톱 슛을 경남 골키퍼 이범수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강원의 공세에 밀렸던 경남은 역습 한방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33분 하성민이 김효기에게 찔러줬고. 김효기는 수비를 제친 후 김종진에게 밀어줬다. 김종진은 감각적인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을 0-1로 마친 강원은 후반 김현욱을 투입해 공격의 변화를 줬다. 경남도 11분 김종진 대신 배기종을 넣었다. 경남은 후반 15분 룩이 골키퍼와 맞서는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은 아쉽게도 빗나갔다. 강원도 25분 박창준이 득점에 성공했지만 오프사이드로 무산됐다. 계속해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던 강원은 4분 사이에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29분 박창준이 크로스한 볼을 조재완이 마무리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가 오른 강원은 33분 정승용의 크로스를 박창준이 밀어넣으며 경기를 뒤집었다. 강원은 경남의 공세를 막아내며 귀중한 승리를 더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