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 '이정후 쐐기 3루타' 키움, SK 꺾고 6연승… 장정석 200승

2019-07-12 21:55:44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키움 7회 2사 만루에서 이정후가 싹쓸이 3타점 3루타를 날렸다. 3루에서 손을 들어보이고 있는 이정후.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7.12/

[인천=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6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1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제이크 브리검의 호투와 이정후의 싹쓸이 3루타를 묶어 6대2로 이겼다. 키움은 6연승을 질주하면서 시즌 56승37패를 기록했다. SK는 이날 패배로 60승1무30패를 기록했다.

키움 선발 브리검은 6이닝 5안타 3볼넷 3탈삼진 2실점(1자책점) 호투로 승리 투수가 됐다. 시즌 7승째와 더불어 4연승을 달렸다. SK 김광현은 6⅔이닝 6안타(1홈런) 1볼넷 5탈삼진 6실점(2자책점)을 기록했다. 11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수비 실책으로 무너졌다. 키움 불펜진은 SK 타선을 잘 틀어 막았다. 키움 타선에선 이정후가 2안타 3타점, 제리 샌즈가 2안타(1홈런) 2타점 등으로 활약했다.

두 에이스의 맞대결이 팽팽했다. 빠르게 이닝을 지워갔다. 먼저 '0의 균형'을 깨뜨린 건 키움. 4회초 선두타자 이정후가 중전 안타로 김광현의 '퍼펙트 행진'을 깼다. 1사 후에는 제리 샌즈가 김광현의 실투를 받아쳐 좌중간 선제 투런포로 연결했다. 샌즈의 시즌 18호 홈런.

그러나 SK도 곧바로 득점을 생산했다. 4회말 최 정과 제이미 로맥이 연속 볼넷으로 출루. 고종욱이 중전 적시타를 쳐 1점을 만회했다. 계속된 무사 1,2루에서 정의윤이 3루수 앞 땅볼을 쳤지만, 3루수 김하성이 포구 실책을 저질렀다. 무사 3루 기회가 이어졌다. 후속타자 이재원이 좌익수 희생 플라이를 쳐 2-2 동점을 만들었다.

키움은 7회초 샌즈의 좌전 안타와 상대 실책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1사 후 장영석이 볼넷을 얻었고, 김혜성이 중전 적시타를 때려 3-2로 리드했다. 이 때 홈까지 파고들던 2루 주자 박동원은 홈에서 아웃. 그러나 이지영의 우전 안타로 2사 만루 기회를 이어갔다. SK는 위기에서 투수를 서진용으로 교체했다. 하지만 이정후가 우중간 싹쓸이 3루타를 날려 6-2로 크게 달아났다. 키움은 7회부터 필승조를 가동. 3이닝 동안 SK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았다.인천=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