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코멘트]NC 이동욱 감독 "박석민 7회 쐐기 타점 결정적"

2019-07-12 22:43:17

2019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2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다. NC 이동욱 감독이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5.23/

[창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NC 다이노스가 5위의 자격을 KT 위즈에 보여줬다.



NC는 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KT와의 홈경기서 박석민과 김태진의 스리런포 두방에 원종현의 안정된 마무리로 9대8의 1점차 승리를 거뒀다. 6위 KT와의 승차를 3.5게임으로 벌렸다.

3회말 박석민의 스리런포로 5-0으로 앞설 때만해도 NC가 여유있게 승리할 것 같았지만 KT는 5회초 집중력을 보이며 4점을 뽑아 1점차로 따라붙었다. 6회말 김태진의 스리런포가 또 터지며 8-4의 리드로 다시 안정권에 들어가는가했지만 KT는 7회초 2점을 추가해 8-6이 됐다. 7회말 박석민의 적시타로 1점을 다시 달아난 것이 승리로 가는 쐐기점이 됐다. KT가 8회초 조용호의 2타점 3루타로 다시 9-8까지 쫓아가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였다. 하지만 거기까지.

1사 3루서 구원등판한 원종현은 4번 유한준을 유격수앞 땅볼로 유도해 3루주자를 홈에서 잡아내며 KT의 추격 의지를 꺾었고, 9회초 2사 2루서 대타 이대형을 유격수앞 땅볼로 잡아내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NC 이동욱 감독은 "선발 프리드릭이 4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막았고 5회까지 책임져줬다. 타석에서는 박석민 선수가 역할을 다해줬다. 3회말 스리런 홈런과 7회말 쐐기 타점이 결정적이었다"면서 "마무리 원종현 역시 8회 1사 3루 위기를 잡아주면서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고 했다. 이어 "주말 홈 3연전 첫 경기를 승리로 시작했는데 남은 경기 준비 잘하겠다"라고 말했다.





창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