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강식당3' 규현X강호동, 신 메뉴 첫 영업에 '멘붕' (ft. 수근맨)

2019-07-12 22:44:15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강핏자'가 수 많은 위기 속에서도 무사히 영업을 해냈다.



12일 방송된 tvN '강식당3'에서는 상호도 '강핏자'로 바뀐 상황에서 새로운 업무를 부여받은 직원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앞서 규현이 멤버들 몰래 식당을 깜짝 방문했다. 군생활 중 틈틈이 정통 이태리 피자를 배워온 규현은 60cm짜리 '강호동 한조각 피자'를 선보였고, '강식당2'는 순식간에 '강식당3'로 시즌이 넘어갔다.

이에 본사(제작진)은 멤버들에게 업무분담 발령표를 이야기했따. 강호동은 가락국수 반죽으로 신 메뉴인 불고기 파스타를 만들어야 한다. 총본사인 백종원 대표는 미리 알고 있었으며, 레시피를 제공해 오픈 전까지 마스터 해야한다.

규현의 피자를 도울 멤버는 그의 영혼의 단짝 안재현이다. 안재현은 기존의 짜무라이스와 더불어 규현의 피자를 도울 예정이다. 피오 역시 김치밥과 주방도움을 이어간다. 디저트를 대체할 멤버가 없기 때문에 민호, 은지원도 기존의 역할을 잇는다. 특히 "이 정도 열심히 하셨으면 직책을 드려도 될 것 같다"는 본사의 말에 이수근은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이수근에 '총 설거지 책임자'를 부여해 황당함을 안겼다.

우선 멤버들은 규현의 '강호동 한조각 피자'와 '이수근 한판 피자'를 시식했고, "너무 맛있다", "반죽이 쫄깃하다"라며 극찬을 쏟아냈다. 강호동은 백종원의 레시피대로 실전 연습에 들어갔다. '강.불.파(강호동 불고기 파스다)'의 첫 선을 보였고, 멤버들은 "맛있다"고 칭찬했다.

'강핏자' 오픈과 동시에 역대 최다 오픈 손님이 몰렸다. 모범생 안재현, 피오는 주문에 당황하지 않고 음식을 빠르게 내놓았다. 첫 도전인 규현과 강호동은 신중하게 침착하게 음식을 만들었다. 규현의 '강호동 피자'가 먼저 나온 가운데, 압도적인 비주얼에 손님들은 감탄했다. 강호동의 정성을 다한 '강불파'도 호평을 받았다.

규현은 밀려드는 피자 주문에 당황에 욕을 내뱉었다. 옆에서 그를 돕던 안재현은 "규현이 욕해요"라고 제보했고, 강호동은 "톤 자체가 욕톤이다"라며 지적했다. 설상가상 강호동은 강불파 몇그릇 만에 마늘 소스가 떨어져 당황했다. 이에 이수근에 도움을 요청했고, 다시 파와 마늘을 썰게 된 이수근은 "결국 하던거 다 한다"라고 외쳤다. 또한 은지원은 피자를 서빙해다 떨구는 사고를 쳤고, 규현은 실성한 듯 계속 웃었다. 홀팀에도 위기가 이어졌다. 파르페용 용볼을 까놓지 않은 것. 모든 도움이 필요할 때 멤버들은 '수근이 형'을 외쳤고, 서로가 도우며 위기를 극복했다.

피자를 굽는 규현에겐 한 가지 버릇이 생겼다. 피자반죽을 화덕에 넣은 그는 혼잣말을 하는가 하면, 화덕에서 피자를 빼내는 옆모습은 흡사 줄다리기를 연상케 해 큰웃음을 안겼다. 다소 느리지만 정성을 다한 강호동의 강불파에 한 손님은 "평생먹어 본 면 중에 최고의 면이었다"는 극찬을 했다.

강호동은 면 레인지 고장나자 다시 한 번 자기 최면을 걸기 위해 말이 많아졌다. 물이 끓어오르기까지 시간을 걸렸지만, 불맛까지 살린 완벽한 강불파로 손님을 만족시켰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