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박석민 4타점+프리드릭 첫 승 NC, KT에 9대8 진땀승

2019-07-12 22:52:30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2019 KBO 리그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가 2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타격에 임하는 NC 박석민의 모습.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6.02/

[창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NC 다이노스가 막강한 파괴력을 선보이며 5강 경쟁자 KT 위즈의 추격을 끝내 따돌렸다.



NC는 1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KT와의 홈경기서 박석민과 김태진의 스리런포 2방으로 9대8로 승리했다.

5위 NC는 6위 KT와의 승차를 3.5게임차로 벌렸다. 주말 2번 맞대결에서 모두 지더라도 5위를 수성할 수 있다.

2.5게임차의 5,6위의 대결에다 KT가 에이스 알칸타라, NC가 새 외국인 투수 프리드릭을 내세워 흥미가 배가된 경기.

예상외의 타격전이 이뤄졌다.

NC가 먼저 알칸타라 공략에 성공했다. 2회말 안타 3개로 가볍게 2점을 뽑은 NC는 3회말엔 1사 1,3루서 4번 박석민의 우월 스리런포로 5-0으로 앞섰다.

KT는 처음 본 프리드릭에게 4회까지 2안타로 끌려다녔지만 5회초 힘이 떨어진 프리드릭을 상대로 4점을 뽑았다. 볼넷 1개를 시작으로 3연속 안타가 터져 2점을 뽑은 KT는 이어진 1사 만루서 대타 윤석민의 2타점 중전안타가 터져 4-5, 1점차로 쫓았다.

NC가 6회말 다시 큰 것 한방으로 한발짝 더 앞서나갔다. 2사 1,3루서 번 김태진이 KT 두번째 투수 전유수로부터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포를 날렸다. 다시 8-4의 4점차 리드.

KT는 이에 7회초 조용호 유한준 윤석민의 3연속 안타로 2점을 추가해 2점차로 차이를 좁혔다.

그러자 NC가 7회말 1사 2루서 박석민의 좌측 적시타가 터지며 9-6, 3점차로 벌렸다.

KT는 8회초 내야안타와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서 3번 조용호의 우중간 3루타로 2점을 뽑아 8-9, 1점차로 다시 다가섰다.

하지만 NC는 1사 3루의 동점 위기에서 마무리 원종현을 올려 불을 껐다. 4번 유한준에게 유격수앞 땅볼을 유도했고, 유격수 노진혁이 빠르게 홈을 던져 3루주자를 태그아웃시켜 동점을 막아낸 것.

원종현은 9회초에도 올라와 무실점으로 막고 1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NC 선발 프리드릭은 5이닝 동안 7안타 3볼넷 7탈삼진 4실점으로 첫 등판에서 승리투수가 됐다. 4회까지는 삼진 6개를 잡아내며 좋은 피칭을 했지만 투구수가 60개가 넘어간 5회에 집중타를 맞았다. 가끔 갑자기 제구가 안되는 모습이 보이기도 했지만 대체적으로 괜찮았고, 140㎞대 중반의 직구와 130㎞대의 낙차 큰 슬라이더로 타자들을 잘 요리했다.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원종현은 22세이브를 기록해 21세이브의 SK 하재훈을 따돌리고 세이브 단독 1위로 올라섰다.

타선에선 4번타자로 나선 박석민의 활약이 컸다. 스리런홈런에 7회말 쐐기 1타점 안타를 날리는 등 4타수 3안타 4타점, 2득점으로 승리의 히어로가 됐다. 창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