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정진영 "불법 선거자금 알았지만 욕심나, 부끄러워"

2019-07-12 23:15:52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정진영이 부끄러움을 토로하며 투신했다.



12일 방송된 방송된 JTBC 금토극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는 이성민(정진영)이 장태준(이정재)에 남긴 유언이 공개됐다.

앞서 장태준(이정재)는 송희섭(김갑수)에게 버림받았고, 불법 선거자금 수수의혹을 받던 이성민(정진영)의 죽음을 목격하면서 크나큰 충격과 절망에 빠졌다.

이성민은 죽기 전 장태준에게 전화를 걸어 선거자금 불법으로 들어온 사실을 알고 있음을 털어놓았다. 이성민은 "받아서는 안 될 돈이었는데 욕심이 났다. 그래서 모른척 했다"고 이야기했고, 장태준은 "겨우 그 5천 만원. 캠프 식구들 식대비 하고 인쇄비 했다. 한 번만 눈감으세요"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이성민은 "눈을 감으면 세상을 보지 못해. 부끄러워"라며 "태준아 내가 모두 안고 가면된다. 넌 나처럼 포기하지 마라. 넌 나보다 강하잖니"라는 유언을 남기고 투신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