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이상아 "26살 도피성 결혼…가족에 대한 기대가 컸다"

2019-07-15 12:43:2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이상아가 세 번의 결혼과 이혼에 대해 털어놨다.



12일 밤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이 딸 같은 배우 후배 이상아와 1년 만에 만나 남대문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아는 26살의 이른 나이에 선택했던 결혼에 대해 "도피성 결혼은 안 되는 거였다. 그 당시에는 집을 나가면 되게 좋을 줄 알았다. 근데 아니었다. 또 다른 걸 몰랐다"고 담담히 말했다.

그는 "진짜 나는 가족, 구성원에 대한 기대가 컸다. 근데 두 번째 결혼에서도 깨져버리니까 딸이 아빠를 알기 전에 아빠라는 사람을 만들어줘야겠다 싶었다. 그래서 딸이 더 나이 먹기 전에 돌잔치 하고 바로 세 번째 결혼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 사람도 너무 좋았고, 믿음도 갔다. 나로서는 완벽한 구성원은 아니지만, 평범한 가정을 꾸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상아는 "딸도 아빠라는 존재를 알고 자랐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잘못됐다. 딸에게 아빠 자리가 없어서 불쌍하긴 하다"며 "근데 난 사람들이 너무 생각 없이 (결혼)한 거 같다고 말하는 게 너무 싫다. 난 나름대로 딸을 위해서 새 아빠라는 개념이 되니깐 어릴 때부터 정을 나눌 수 있는 관계를 만들려고 결혼을 일찍 서두른 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 모두 나름 내가 생각했을 때 잘못된 선택은 아니었던 거 같다. 근데 사람들이 봤을 때는 '쟤는 너무 생각 없이 빨리빨리 했다', '남자 없이 못 산다'는 식으로 얘기한다. 그렇게 남 얘기 함부로 하는 게 지친다"고 토로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