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힘들지 상상 못해"…'오상진♥' 김소영, 임신 7개월 고충 토로

2019-07-16 12:23:22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방송인 김소영이 임산부의 고충을 토로했다.



김소영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쉴 때도 업무 앱과 이메일은 함께. 일하면 몸이 불편한데 일을 안 하면 마음이 불편하고. 저만 그런 거 아니죠. 덕분에 월요병은 없지만"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아기 생기기 전에는 지하철 같이 타는 임신부 엄마들이 얼마나 힘드실지 상상도 못했다. 그냥 배가 나오는 건 줄 알았지, 얼마나 무겁고 어려우셨을지 이제야 알게 됐다"라고 전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 김소영은 소파에 앉아서 휴대전화로 업무를 보는 중이다. 임신 7개월차로, 눈에 띄게 배가 부른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김소영은 지난 2017년 방송인 오상진과 웨딩마치를 울렸으며 지난 3월 첫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현재 tvN '서울메이트3'에 함께 출연하고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