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탁재훈 "父배조웅 회장, 연예계 청산하면 기업 물려준다고…"

2019-07-17 09:34:1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최고의 한방' 탁재훈(본명 배성우)이 아버지인 배조웅 국민레미콘 대표를 언급했다.



16일 밤 첫 방송된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서는 김수미와 세 아들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가슴 깊은 곳에 담아놓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은 "탁재훈이 20대 때 진짜 고생 많이 했다"고 말했고, 탁재훈은 "난 이제 다 내려놨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김수미는 "탁재훈 아버지가 부자인데?"라며 의아해했다.

이에 탁재훈은 "나 이제 그만 하겠다. 경영해야 된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상민은 "탁재훈은 아버지 도움 안 받았다. 절대 누구에게도 도움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탁재훈은 "얼마 전에 아버지 기사가 났는데 내가 연예인을 안 하면 사업을 물려줄 생각이 있다더라. 그걸 보면서 마음의 안정을 찾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조웅 대표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들이 연예인이라 가업승계를 권하기가 상당히 어려운 면이 있다"며 "본인이 연예계 생활을 청산하고 사업을 물려받겠다는 용의가 있다면 가업 상속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배조웅 대표는 올해 초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 연합회는 제10대 회장에 당선됐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