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마불섬에서 '머리가 두 개' 거북이 태어나

2019-07-18 09:54:13

[Scuba Junkie SEAS 페이스북]

말레이시아의 한 섬에서 머리가 두 개 달린 녹색 바다 거북이가 태어났다.



18일 보르네오포스트 등에 따르면 보르네오섬 말레이시아령인 사바주의 셈포르나 근처 마불섬에서 '스쿠버 정키 시즈'(Scuba Junkie SEAS)라는 단체가 거북이 부화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 단체는 지난 16일 "녹색 바다거북이 새끼 93마리가 부화했는데, 한 마리는 머리가 두 개 달렸다"며 페이스북에 사진과 글을 올렸다.

단체는 나머지 92마리를 해변에 풀어주고, 머리가 두 개인 거북이는 수의사와 상의한 결과 거북이 센터로 옮겼다.
이 단체 회장인 모흐드 카이루딘 리만은 "왼쪽 머리는 왼쪽 발을, 오른쪽 머리는 오른쪽 발을 컨트롤하는 것 같다"며 "걷고 수영하는 데 있어서 두 개의 머리가 협업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생태학자들이 이 거북이를 관찰한 결과 깊은 물에서는 편하게 숨을 쉬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 자연에 풀어주기는 힘들다는 판단이 내려졌다.

noanoa@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