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윤정, 직장인이 된 원조 '뽀미언니'→강수지, 1년 2개월만 등장 [SC리뷰]

2019-07-17 09:31:03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불청' 김윤정이 오랜만에 근황을 알렸다. 안방마님 강수지 역시 1년 2개월 만에 깜짝 등장해 청춘들을 반갑게 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배우 김윤정과 양재진이 새 친구로 등장, 경북 고령으로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베이지 원피스를 입고 등장한 김윤정은 '원조 청순 요정' 다운 미모를 뽐냈다. 김윤정은 청춘들을 만나기 전 "'얼굴을 못 봐도 떨릴까'했는데 진짜 그런다. 본인이 겪어봐야 아는 것 같다. 지금은 괜찮은데 누가 날 데리러 온다고 기다린다 하면 배가 간질간질할 것 같다"고 긴장감을 드러냈다. 김윤정은 이온음료 모델을 포함, 과자, 로션 등의 CF 모델로 광고를 섭렵한 스타. 이후 '뽀뽀뽀'의 뽀미언니로 활약한 김윤정은 '오박사네 사람들', 'LA아리랑' 등의 드라마를 통해 연기력을 뽐냈다. "누가 데리러 왔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김윤정은 "김광규 씨도 궁금하고 '불청'에 저랑 친한 언니도 있다. 이상형인 구본승 씨도 궁금하고 이의정 언니도 궁금하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김윤정은 현재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고. 김윤정은 "어제 퇴근하고 오늘 새벽에 왔다. 월차 쓰고 왔다"며 "소중한 시간이다. 오늘 꼭 힐링 하고 가야 한다"고 근황을 알렸다. 김윤정을 데리러 온 사람은 김윤정이 이상형으로 언급한 구본승. 김윤정은 구본승의 등장에 쑥스러워 어쩔 줄 몰라했고, 구본승 역시 "청춘들끼리 새 친구 맞히기를 하는데 제가 생각했던 그 분이 앞에 계시다"며 놀라워했다. 김윤정은 "오빠를 본 것만으로도 힐링이 됐다"고 기뻐했다.

김윤정과 양재진, 구본승은 청춘들을 만나러 향했다. 청춘들은 김윤정의 등장에 놀랐고, 특히 최성국은 맨발로 김윤정을 맞이하려 해 웃음을 안겼다. 강경헌은 김윤정을 유독 반가워했다. 두 사람은 같은 드라마를 찍으며 몇 년 동안 같이 살다시피 한 사이라고. 강경헌은 "(김윤정이) 궁금했던 멤버가 누구냐"는 질문에 "난 안다. 자기가 나중에 들어올 거라고 내버려 두라 했다"고 구본승을 언급했고, 구본승은 "날 보자마자 팬이라고 하시더라"라고 받아 쳤다. 김윤정은 이상형에 대해 "자상하고 말이 없는 스타일"이라 밝혔다. 서로에 호감을 드러낸 김윤정과 구본승에 청춘들은 물론 시청자들 역시 핑크빛 기류를 느끼며 함께 두근거려 했다.

그런가 하면 '불청'의 안방마님 강수지가 1년 2개월 만에 깜짝 등장해 청춘들을 반갑게 했다. 청춘들보다 먼저 도착한 강수지는 아침을 준비하며 청춘들을 기다렸다. 강수지는 "너무 오랜만에 오니까 너무 좋다. 발걸음 가볍게 왔다. 오늘 누가 오려나. 다 왔으면 좋겠다"며 상기된 모습을 보였다. 먼저 도착한 최성국은 강수지를 보며 놀랐고 "시집간 누나가 돌아온 느낌이다. 기분 이상하다"고 어쩔 줄 몰라했다. "내가 올 거라고 생각 못했냐"는 강수지의 말에 최성국은 "그렇게 오라고 해도 안 오더니. 얘기하지 그랬냐. 그럼 누나 만날 마음으로 기쁘게 달려왔을 것"이라며 웃었다. 이어 최성국은 다른 멤버들을 위한 서프라이즈를 기획했지만 강수지는 "너네가 들어가있어라"라며 거절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최민용과 브루노가 등장했다. 최민용은 "어렸을 때부터 팬이었다"며 인사했지만 브루노는 강수지가 누군지 몰랐다. "성함이 어떻게 되냐"는 브루노의 질문에 강수지는 "그냥 서울 엄마라고 불러라"라고 말했다. 강수지는 김국진과의 결혼 생활에 대해 "김국진이 백종원에게 배운 된장찌개를 끓여준다"고 말해 청춘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