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김승현 "수빈母에 첫눈에 반해…사이 틀어지면서 헤어져"

2019-07-20 00:04:5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 김승현이 수빈 엄마와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19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김승현이 게스트로 출연해 아버지 같았던 홍승모 선생님을 찾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은 선생님을 찾기 전 MC 김용만, 윤정수와 함께 학창 시절 자주 갔던 분식집을 찾았다. 그곳에서 김용만은 "수빈이 엄마를 어떻게 처음 만났는지 궁금하다"고 조심스럽게 질문했다.

이에 김승현은 "고등학교 입학하자마자 선배들이 불렀다. 그래서 불려갔는데 창가 자리에 수빈이 엄마가 앉아 있었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멍하니 바라봤다"며 첫눈에 반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이후에 편지를 몰래 책상에 두고 오곤 했다. 1년 동안 짝사랑을 하다가 2학년 때 미술실로 불러서 '누나를 좋아한다'고 고백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때 수빈 엄마랑 너무 진하게 사랑을 했는지. 부모님들이 너무 당황스러우셨던 거 같다. 임신에 대해 말하기가 참 어려웠다"며 어색한 웃음을 보였다.

김승현은 "부모님들의 첫 대면식은 수빈이가 태어났을 때였다. 그래서 더 안 좋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내가 정말 미안하고 죄책감이 드는 게 수빈이가 태어날 때 옆에 없었다. 그때 스케줄이 있어서 뒤늦게 갔다"며 "수빈이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께서 '아빠라는 사람이 아기 태어나는 것도 보지도 않고, 아무리 방송 일이 중요하다고 해도 그럴 수 있냐'고 하셨다. 부모님들이 갈등을 빚었고, 점점 사이가 틀어졌다. 수빈이 엄마랑도 헤어질 수밖에 없었다. 나도 속상하고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