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보르도 입단 완료…어떤 의미가 담겨있나

2019-07-20 09:34:00

11일 오후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평가전을 벌였다. 경기 후 황의조가 그라운드를 돌며 인사하고 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6.11/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윈-윈을 위한 이적, 성공시대만 남았다.'



한국축구의 새로운 간판 공격수 황의조(27)가 보르도 입단을 공식화했다.

프랑스 리그 보르도 구단은 20일(한국시각) 황의조가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하고 2023년 6월까지 4년 계약의 입단 절차를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이어 "황의조의 영입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면서 "공간 침투와 슈팅 능력이 좋은 황의조는 보르도에서 뛰는 첫 번째 한국 선수다. 황의조의 합류를 환영하며 그라운드에서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기대했다.

한국인 12번째 프랑스 리거가 된 황의조는 2013년 성남 일화(현 성남FC)에서 K리그 무대에 데뷔한 뒤 2017년 6월 일본 J1리그 감바 오사카로 이적했다가 유럽 진출의 꿈을 이루게 됐다.

보르도의 프리시즌 훈련지인 미국에서 팀에 합류한 황의조는 이제 자신의 꿈에 첫발을 디딘 만큼 제2의 성공시대를 열어젖히는 과제를 안게 됐다.

황의조의 성공시대는 해외 진출과 인연이 깊다. 황의조가 한국축구의 대안 공격수로 연착륙한 것은 2018년 아시안게임에서다. 일본 진출 이후 A대표팀의 필수 자원으로 본격 발탁되기 시작한 그는 러시아월드컵에서는 차출되지 못했지만 아시안게임에 '와일드카드'로 출전해 불같은 활약을 펼치며 금메달을 견인, 국민 축구스타로 부상했다.

일본에 이어 생애 두 번째 해외진출에 성공한 황의조는 다가오는 2022년 카타르월드컵에서 월드컵 본선 무대의 꿈을 다시 키우게 됐다.

앞으로 유럽파로서 소속팀에서 활약을 보여줘야 벤투 감독의 시선에서 벗어나지 않을 수 있다. 그런 점에서도 청신호다. 황의조의 보르도 입단이 의미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황의조의 소속사가 밝힌 바와 같이 이번 이적은 황의조와 보르도의 바람이 딱 맞아떨어진 '윈-윈 이적'이었다. 황의조는 막대한 자본으로 파격적인 연봉 조건을 앞세운 중국, 중동 리그의 유혹을 뿌리치고 유럽행을 선택했다.

물질을 좇기보다 더 수준높은 리그에서 경쟁하며 선수로서 몇 단계 더 성장하기를 바랐다. 이른바 '빅픽처'를 그린 칭찬받을 만한 결단이자 선택이었다.

무엇보다 보르도는 황의조를 꼭 필요로 하는 선수다. 1995∼1996시즌 UEFA컵 준우승한 보르도는 지난 시즌 최근 10년새 최저 순위(19위)로 리그를 마감한 뒤 대대적인 리빌딩에 들어갔다.

수비라인 정비를 마친 뒤 공격라인에 메스를 대는 과정에서 똘똘한 측면 공격자원이 절실했다. 한국대표팀에서 측면 공간 창출력과 결정력을 보여주며 스타덤에 오른 황의조가 안성맞춤이었다.

보르도가 절실했던 선수였던 만큼 황의조의 출전 보장에 대해서도 의심할 여지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보르도에서의 충분한 출전기회와 그에 따른 활약은 벤투호에서도 입지를 굳히는 자양분이 될 수 있다.

그동안 황의조 이전에 유럽 진출한 한국선수들은 첫 소속팀에서만 머물지 않고 유럽 다른팀으로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황의조의 나이대라면 대부분 조건이 좋거나, 수준높은 팀으로 갈아타기를 했다.

황의조도 보르도를 발판으로 자신의 가치를 한층 높여나갈 수 있는 또다른 기회를 잡은 셈이다. 자신을 보여주고 싶은데 아시아 무대는 좁고 멀리 떨어져 있다.

아예 유럽 무대로 달려간 황의조는 자신의 진가,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일만 남았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