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KIA-한화-롯데의 씁슬했던 전반기, 지방 4팀의 사상 첫 동반 몰락

2019-07-20 09:49:56

삼성, KIA, 한화, 롯데 등 지방 4팀의 동반 몰락은 KBO리그 역사상 처음이다. 롯데 양상문 감독은 결국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지난 19일 사임 의사를 밝혔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타이거즈, 자이언츠, 라이온즈, 이글스. 이들 4팀은 1980년대 프로야구 초창기 발전을 이끈 주역들이자 지방을 대표하는 멤버들이다. 이 중 세 팀은 1982년 프로야구 원년 멤버이며, 이글스가 1986년 뒤늦게 리그에 참가했다. '지역색'을 컨셉트로 태동한 KBO리그는 이들을 앞세워 1990년대초까지 질적, 양적 발전을 꾀할 수 있었다.



1980년~1990년대 초반은 지방 팀들의 전성기였다. 타이거즈가 1980년대 5번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것이 대표적이고, 1991~1992년 두 시즌 연속 이들 지방 4팀이 포스트시즌에 모두 올랐다. 그러나 30년이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이들은 올해 동반 침체중이다. 전반기 순위 7~10위에 삼성 라이온즈, KIA 타이거즈, 한화 이글스, 롯데 자이언츠 순으로 자리하고 있다.

삼성은 6위 KT 위즈에 6.5경기차 뒤져 있고, 5위 NC 다이노스와는 8경기차다. 지방 4개 구단은 사실상 포스트시즌 탈락이다. 역대로 전반기 8경기차를 극복한 팀은 한 번도 없었다. 2014년 전반기를 7위로 마친 LG 트윈스가 후반기 불같은 기세로 4위 롯데와의 승차 5.5경기를 극복하고 4위로 시즌을 종료한 게 가장 돋보이는 뒷심 사례다. LG는 2016년에도 전반기 8위에서 정규시즌 4위로 막판 역전 레이스를 펼치기도 했다. 당시 전반기 5위 롯데와의 승차는 3.5경기였다. 롯데는 2017년 전반기 7위에서 정규시즌 3위로 올라섰는데 후반기에만 39승18패1무(승률 0.684)를 올렸다.

현재 5위 싸움은 NC와 KT의 2파전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양팀간 승차는 1.5경기. KT가 전반기 마지막 22경기에서 16승5패1무(승률 0.762)로 급상승세를 타며 반전을 이룬 것이 놀랍다. 후반기 시작과 함께 마무리 김재윤이 돌아오는 KT의 기세를 감안하면 5위 경쟁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그동안 올스타 브레이크는 하위팀 감독들에게는 '공포의 시간'이다. 올스타전을 전후해 감독을 경질시킨 사례가 수도 없이 많기 때문이다. 올시즌에는 KIA와 롯데가 시즌 도중 감독을 바꿨다. 지난 5월 16일 KIA 김기태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았고, 롯데 양상문 감독은 올스타 브레이크 첫 날인 19일 이윤원 단장과 동반 사임을 발표했다. 두 사령탑 모두 '자진 사퇴'지만, 성적에서 자유로운 감독은 한 명도 없음이 또 입증된 셈이다.

삼성, KIA, 한화, 롯데는 후반기 들어서도 레이스를 바꿀 반전 변수가 없다. 외국인 선수 교체는 이제 무의미하다. 필요한 전력을 데려올 수 있는 트레이드는 더욱 어렵다. 만일 KT가 5위에 오른다면 역대 최초로 수도권에서만 포스트시즌이 열리게 된다. 1~4위 SK 와이번스, 두산 베어스, 키움 히어로즈, LG는 가을야구 티켓을 예약한 것이나 다름없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