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체 '제구 흔들린 류현진, 그래도 걱정 없었다'

2019-07-20 15:02:06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컨트롤이 흔들렸지만, 걱정 없었다.'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32)이 시즌 11승째를 따냈다. 100% 컨디션은 아니었지만, 류현진은 에이스 본능을 발휘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4안타 4사구 4개(3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78에서 1.76으로 소폭 하락했다. 다저스가 마이애미에 2대1 신승을 거두면서 류현진은 시즌 11승째를 따냈다.

이날 류현진의 제구는 썩 좋지 않았다. 첫 4이닝 동안 4사구 4개(3볼넷)를 허용했다. 4사구 4개 이상은 지난해 4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5볼넷을 허용한 이후 처음이었다. 무려 473일 만의 4사구 4개 이상을 내준 경기였다. 그러나 류현진은 5~7회를 무안타 무4사구 5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에이스답게 버티면서 승리를 따냈다.

현지 매체 'LA 타임스'는 '올 시즌 한 이닝이 2볼넷을 허용한 적 없는 류현진의 컨트롤이 흔들렸다. 2회초 2볼넷을 허용했고, 3회초에도 선두타자 미겔 로하스에게 볼넷을 내줬다.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볼넷이었다'면서도 '그러나 걱정할 게 없었다. 내셔널리그 최악의 팀 중 하나인 마이애미는 류현진을 이기지 못했다. 류현진은 4회 이후 원래의 모습을 되찾았다. 그러면서 류현진은 11승2패, 평균자책점 1.76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