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 조우' 손흥민 vs 호날두, 싱가포르서 제대로 붙는다

2019-07-21 09:41:18



[싱가포르=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손흥민(토트넘)이 자신의 영웅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와 격돌한다.



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밤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2019년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이다. 프리시즌이지만 자존심이 걸려있다.

손흥민은 호날두를 롤모델로 삼고 있다. 한 차례 맞대결은 있었다. 2017~2018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였다. 당시 호날두는 레알 마드리드 소속이었다. 토트넘은 1차전에서 1대1로 비겼다. 2차전에서 3대1로 승리했다.

손흥민과 호날두는 엇갈렸다. 호날두는 1,2차전을 모두 뛰었다. 그러나 손흥민은 1차전에서 후반 44분 교체로 들어간 것이 전부였다. 2차전에서는 아예 나오지 못했다. 손흥민은 호날두와 3~4분 가량 뛰었을 뿐이었다.

때문에 이번 맞대결이 의미가 있다. 손흥민은 19일 열린 공개 훈련에서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손흥민 존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선보였다. 호날두는 20일 열린 공개훈련에서 3골을 박았다.

싱가포르가 두 스타의 대결로 달아오르고 있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