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어공주'김서영, 개인혼영200m 전체7위 가볍게 준결승 진출![광주수영현장]

2019-07-21 10:17:56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주=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인어공주' 김서영(25·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이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여자 개인혼영 200m에서 전체 7위로 가볍게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서영은 21일 오전 10시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 경영 종목 첫날 첫경기인 여자 개인혼영 200m 예선 2조에서 2분11초45 9명의 선수 중 3위에 올랐다.

김서영이 4번 레인, 올시즌 2위 기록(2분08초64)을 보유한 1997년생 일본 에이스 오모토 리카가 3번 레인에서 물살을 갈랐다. 김서영은 첫 접영구간을 27초73, 오모토, 유이팅에 이어 3위로 통과했다. 두번째 배영 구간에서 1분00초72, 오모토에 이어 2위로 통과했다. 김서영은 평영 구간을 3위로 통과한 후 마지막 자유형 구간에서 2분11초45, 3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미국의 멜라니 마갈리스가 2분09초69로 1위, 오모토가 2분10초20, 2위로 예선레이스를 마쳤다.

김서영은 전체 4개조 32명 선수 가운데 7위로 2개조 각 8명의 선수(상위 16명)가 겨루는 준결승에 가볍게 진출했다.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준결승에 오르며 사상 첫 메달 목표를 향해 순항중이다. 준결승 1-2조 경기는 이날 오후 9시경 치러질 예정이다.

김서영이 보유하고 있는 개인혼영 200m 한국기록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당시에 작성한 2분08초34, 올시즌 김서영의 최고기록은 5월13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챔피언스 경영시리즈 2차 대회 은메달 당시의 2분09초97다. 올시즌 세계랭킹 7위 기록이다. 김서영은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대한민국 여자 수영 사상 첫 메달에 도전한다. '디펜딩 챔피언'이자 세계기록(2분06초12) 보유자 카틴카 호스주(헝가리), 지난대회 은메달리스트 오하시 유이(일본), 중국의 예스원, 캐나다의 시드니 피크렘, 영국의 시오반 오코너 등과 메달색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광주=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