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도 반한 마블리" 마동석, '이터널스' 길가메시役→최초 韓주연 [종합]

2019-07-22 08:30:16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마동석이 마블 스튜디오의 새 영화 '이터널스(The Eternals)'의 출연을 확정했다.



21일 소속사 빅펀치이엔티는 "마동석이 마블 스튜디오의 새 영화 '이터널스'에 출연, 한국 배우로서는 최초로 마블 스튜디오 영화의 주연으로 활약한다"고 밝혔다.

'이터널스'는 수백만년 전 인류를 실험하기 위해 지구로 온 셀레스티얼이 만든, 우주 에너지를 정식적으로 조종할 수 있는 초인적인 힘을 지닌 불사의 종족 이터널스가 빌런 데비안츠와 맞서 싸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마동석은 극 중 '길가메시' 역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이는 '이터널스'의 주연진 10명 중 한 명으로, 안젤리나 졸리, 셀마 헤이엑, 리차드 매든, 브라이언 타이리 헨리, 쿠마일 난지아니, 로렌 리들로프 등과 호흡을 맞춘다. '길가메시'는 토르와 맞먹는 힘을 가진 초인적 히어로 캐릭터다.

특히 마동석은 한국계 배우 최초로 마블 스튜디오의 주연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다. 앞서 수현이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감독 조스 위던)에 출연한데 이어 한국 배우 중 마블 스튜디오 영화 진출은 두 번째다.

마동석은 그간 독보적이고 리얼한 연기력과 파워 넘치는 액션을 보여주며 한국을 넘어 아시아, 북미 등 다양한 나라에서도 보기 드문 비교불가한 그만의 캐릭터와 매력을 선보여왔다. 그의 이러한 면모는 마블 역사상 최초로 한국계 배우를 주연진으로 결정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앞서 영화 '부산행', '범죄도시', '성난황소', '악인전' 등으로 아시아는 물론 칸 영화제와 할리우드 진출 소식을 알렸던 마동석이 '이터널스'로 마블 스튜디오에 합류하면서 그의 행보에 대한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터널스'는 '더 라이더'의 클로이 자오가 연출을 맡을 예정이며 오는 2020년 11월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