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나라’ 정샘물 “두 아이 공개 입양, 신애라가 도움 많이 줬다”

2019-07-22 09:38:5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메이크업아티스트 정샘물 원장이 두 아이를 입양한 사실을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서는 정샘물 원장이 출연했다.

이날 정 원장은 "아인이, 라엘이 엄마 정샘물이다"라면서 "저는 두 아이를 입양했다. 아인이는 7살, 라엘이는 3살이다"고 입을 열었다.

아이를 입양했을 때 배우 신애라의 도움을 받았다고. 그는 "신애라 언니가 굉장히 많은 멘토링과 코치를 해줬다. 아이가 느끼는 작은 궁금증에 하나도 숨기지 않고 자세히 답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더라. (입양 사실을)숨길 이유가 없다고 부모가 생각해야하는 거다"고 말했다.

입양 사실을 공개해야하는 시기는 언제일까? 노규식 박사는 "(입양 사실을 공개 시기는) 부모의 마음에 어떠한 거리낌이 없었을 때 해야 한다. '남들이 알면 어쩌지', '아이가 상처를 받으면 어쩌지'라는 걱정이 부모의 표정에서 묻어나온다면 말의 표현이 뭐가 됐던 아이의 입장에서는 '입양이 이상한건가?'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늦어도 7세 전에는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정 원장의 딸 온유는 3살 무렵에 입양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하더라. 빠른 나이에 한 건데 아이의 이해력이 따라간다고 정 원장이 생각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원장 부부는 네 명의 딸을 두고 있다. 정 원장은 과거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입양 이야기를 아주 조심스럽게 꺼내며 "아이들에게 입양 가족은 아주 특별하고, 멋지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싶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큰아이가 요즘 인터넷에서 엄마 이름으로 기사를 검색한다며 이 글을 아이도 읽고 엄마가 얼마나 사랑하는지 느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