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한혜진이다" '정희 한혜진, 20주년 기념 누드화보 비하인드 [종합]

2019-07-22 15:35:49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파격 누드 화보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2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한혜진이 출연했다.

이날 한혜진은 지난달 공개된 파격적인 누드 화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모델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누드 화보는 전신에 검은색 페인팅을 하고 압도적인 보디라인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한혜진은 "어느 정도 이슈가 될 줄은 알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며 담담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다들 화보 보고 깜짝 놀라시더라. 깜짝 놀랄 이유가 하나밖에 없다. 저를 방송하는 한혜진으로 아시니까 깜짝 놀라신 거다. 저를 '모델 한혜진'으로 아시는 분들은 사실 그렇게 놀라울 것도 없다"고 말했다.

또한 한혜진은 "많은 분들이 까만 페인트로 아시던 게 특수 분장용 검정 파운데이션이었다. 보통 파운데이션이 아니라 피부에 고착이 돼야 해서 잘 안 지워졌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나중에 차를 타고 앉을 수도 없었다. 스태프들이 아이 메이크업 리무버를 10개를 사 와서 수건에 적셔둔 다음에 온 몸을 문지르는데도 안 벗겨지더라. 도저히 안 되겠어서 촬영장 배스 가운을 입고 집에 왔다. 서서 샤워하는데 너무 힘들어서 바닥에 주저앉아 몸을 닦았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혜진은 화보 속 완벽한 보디라인에 대해 "2~3달 전부터 통보 받고 화보를 위해 벌크업을 시도했는데 실패했다. 그 때부터 두 달 동안 미친 듯이 먹으면서 살을 찌웠다. 많이 먹기 위해 일찍 일어나서 잠들 때 까지 먹었다"라며 "몰아서 먹으면 안 되고 시간 간격으로 섭취를 해야 근육이 늘어난다. 너무 힘들더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