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알베르토 직격인터뷰,'티켓값 줄게' 사리 발언의 진실은?

2019-07-28 15:00:22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열렸다. 유벤투스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 상암=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7.26/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호날두가 뛰는 걸 그렇게 보고 싶으면 이탈리아로 와. 내가 비행기값 줄게(Se lo vuoi vedere cosi tanto, ti pago il volo)."



26일 팀 K리그와 유벤투스 친선경기 직후 마우리치오 사리 유벤투스 감독의 발언이 뒤늦게 알려지며 한국 팬들의 불붙은 민심에 기름을 들이붓었다. 유벤투스전은 역대급 참사였다. 50분이 지나서야 경기가 시작됐고, 무엇보다 45분 출전을 약속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뛰지 않았다. 이후 진실게임이 이어지며, 후폭풍이 거셌다.

28일 이탈리아 스포츠 전문 일비앙코네로가 통역되지 않은 사리 감독의 발언을 기사화하면서 국내 여론이 또다시 발칵 뒤집혔다. 사리 감독은 호날두 결장 이유를 밝힌 후 "호날두가 뛰는 걸 그렇게 보고 싶으면 이탈리아로 오라. 내가 비행기값을 주겠다"는 농담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일부 매체는 '비행기값'이 아닌 '티켓값'으로 보도하기도 했다. 티켓값이든 비행기값이든 중요치 않다. '호날두 노쇼' 사태로 뜨거운 한국 팬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멘트였다.

이 발언은 당시 통역을 맡았던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통역을 건너뛰면서 국내에는 전해지지 않았다. 호날두를 향한 깊은 실망감속에 '통역' 알베르토에게까지 비난의 불똥이 튀었다.

현장에서 통역을 진행한 알베르토의 반응이 궁금했다. 28일 스포츠조선은 알베르토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당시 상황을 들었다. 알베르토는 사리 감독의 발언 내용을 또렷이 기억하고 있었다. 그는 "사리 감독이 그런 말을 했다"고 했다. 하지만 "뉘앙스는 전혀 달랐다"고 했다. 알베르토는 "사리 감독은 아주 공손한 표현으로 말했다. 농담조가 아니었다. 의역을 하자면 '기자님이 호날두를 이렇게 좋아하시고 보고 싶어하시는데, 이탈리아에 호날두 보러 오실 때 항공권은 제가 해드리겠습니다'는 뜻이었다. 사과의 의미가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부분에 대한 통역을 진행하지 않은 데 대해 알베르토는 "기술적인 부분도 아니었고, 내가 한국사람이 아니고 통역 전공도 아닌 만큼 100% 그 의미를 전달하기 어려웠다. 어설프게 통역을 하면 오해의 소지가 있어 염려가 됐다"면서 "시간도 빡빡한 상황에서 경기와 상관없는 내용이라 굳이 통역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탈리아어에도 존댓말의 개념이 있는데, 당시 사리 감독은 아주 예의 있는 표현을 썼다. 이탈리아 기사에 나온 부분은 짧은데 사리 감독은 훨씬 길게 이야기했다. 절대 자극할 만한 내용이 아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