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찰 동태 알려주던 충북 영동 '독립군 나무'

2019-08-13 11:27:24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으로 일본 정부에 대한 규탄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충북 영동군 학산면 박계리의 '독립군 나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수령 350년, 높이 20m, 둘레 5m인 이 느티나무가 독립군 나무로 불리게 된 것은 일제 강점기에 독립운동가들의 안전을 지켜주는 수호신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이 마을에는 오래전부터 서울과 전라도 등을 이어주는 교통의 요충지였다.

이런 사정을 알게 된 일본 경찰들은 이 마을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다.

마을 주민들은 일본 경찰이 마을에 오면 느티나무 가지에 흰색 천을 매달아 놓았다. 독립운동가들은 이 나뭇가지를 보고 일본 경찰의 움직임을 파악했다. 3·1운동 때에는 이곳이 독립선언문을 영·호남으로 전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영동군은 1982년부터 이 나무를 보호수(제43호)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마을 주민들은 "이 나무는 마을의 수호신 같은 존재"라며 "일제 강점기에는 나라를 지키려는 독립군 활동에 큰 힘을 보탰다"고 말했다.

bw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