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화내는것 안좋아해"…'최고의 한방' 장동민, 버클리음대 출신 美女재원과 소개팅→첫만남서 속내 고백

2019-08-13 09:35:58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개그맨 장동민이 버클리 음대 출신의 첼리스트와 생애 첫 소개팅을 했다.



13일 방송하는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서는 김수미가 다리를 놓아준 재원과 장동민이 소개팅을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버클리 음대 출신의 소개팅녀는 등장부터 출중한 미모로 모두를 놀라게 하는 동시에, "(세 아들 중에) 장동민 오빠와 소개팅을 해달라고 했다"고 밝혀 장내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평소답지 않게 안절부절 못하던 장동민은 차분한 성격의 소개팅녀가 자신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자, 마음 속에 담고 있던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한다. "데뷔 후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화내는 역할을 맡다 보니, 이후에도 계속 센 모습을 주문받게 됐다. 그러다 점차 캐릭터화 됐다. 평소에는 화내거나 다투는 것을 안 좋아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누군가 손해 봐야 한다면 (제가) 손해보고 책임지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소개팅 현장을 지켜보던 이상민은 "동민이가 평상시에는 말도 없고 진중하다"고 맞장구쳐 남다른 가족애를 드러냈다. 김수미도 "동민이가 마음에 들어하는 것을 보니 올해 안에 장가갈 것 같다"고 예언했다.

그런가 하면 이상민은 급속도로 가까워지는 장동민과 소개팅녀의 모습에 전직 '연애 프로그램 마스터'다운 중계 실력을 발휘해 모두를 감탄케 한다. 두 사람의 속마음과 사소한 제스처까지 심층 분석하며, "제가 보기엔 잘 될 것 같아요"라고 남다른 촉을 세웠다.

'최고의 한방' 제작진은 "소개팅 상대가 장동민의 대표 예능 '더 지니어스'를 인상 깊게 본 후, 장동민과 만나보고 싶다는 의향을 드러내 1대1 만남이 전격 선사됐다"고 후일담을 밝혔다. 나아가 "김수미가 장동민의 말실수 하나에도 가슴을 졸이고 눈물을 글썽이며 응원했다. '소개팅이 잘 안 되면 어떡하냐'고 걱정하는 모습에서 진심으로 아들을 아끼는 엄마의 마음이 전해졌다. 진중하면서도 소년 같은 순수함으로 상대에게 어필한, '긴장백배' 소개팅 현장을 흥미롭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