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급해진 토트넘, 에릭센에게 주급 20만 파운드 제안할 듯

2019-08-13 10:37:0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구단이 애가 닳았다. 팀의 간판스타이자 계약 만료가 채 1년도 남지 않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잔류시키기 위해서다. 급기야 팀내 최고 주급을 제안하기에 이르렀다.



영국 매체인 데일리메일은 13일(한국시각) "토트넘이 팀의 플레이메이커(에릭센)와의 장기적인 미래 관계를 확보하기 위해 주급을 두 배 이상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현재 에릭센의 주급은 8만 파운드(한화 약 1억1770만원)다. 토트넘은 이 액수의 두 배가 넘는 20만 파운드(2억9420만원)를 제안할 계획이다. 이는 팀내 최고 주급을 받고 있는 해리 케인과 같은 규모다.

에릭센은 내년 6월에 토트넘과의 계약이 만료된다. 때문에 일찌감치 재계약과 이적을 놓고 고민을 해왔다. 토트넘은 재계약을 추진했지만, 에릭센은 다른 구단에서의 새로운 도전을 원하는 입장이다. 때문에 그간 토트넘의 재계약 제안을 수용하지 않고,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서 타 팀 이적을 추진했다. 뛰어난 플레이메이커인 에릭센을 원하는 팀이 적지 않았다. 레알 마드리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벤투스 등이 관심을 보였지만 계약은 성사되지 않은 채 새 시즌에 돌입했다.

하지만 토트넘 구단 입장에서는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입장이다. 그래서 에릭센에게 파격적인 주급 인상을 제안한 것이다. 문제는 이 정도의 파격 제안이 에릭센의 마음을 돌려놓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 데일리 메일은 "에릭센이 이 계약을 수락하리라는 보장이 없다. 그가 또 다른 유럽 축구의 슈퍼파워 구단에서 뛰고 싶어한다는 건 이제 비밀도 아니다"라며 토트넘의 파격제안이 무용지물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