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연맹 "로페즈, 포항전 핸드볼 골무효는 오심"

2019-08-13 11:24:40



[축구회관=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로페즈(전북)의 골이 결국 오심으로 인정됐다.



전북은 11일 오후 포항스틸야드서 열린 포항과의 2019년 하나원큐 K리그1 25라운드에서 2대1로 이겼다. 전북(승점 53)은 이날 승리로 '선두' 울산(승점 55)을 바짝 추격했다. 이날 막판 논란의 장면이 나왔다. 후반 42분 로페즈가 가슴 트래핑 후 슈팅으로 포항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주심은 슈팅 직전 로페즈의 핸드볼 파울을 선언했다. 이골이 인정되지 않으며 막판 포항의 공세에 가슴을 졸여야 했다. 조제 모라이스 감독 역시 "로페즈가 세 번째 골을 넣을 수 있었는데, VAR로 확인 결과 핸드볼 파울이라고 하니 받아들였지만 그 부분이 아쉬웠다"고 했다.

하지만 중계 화면으로 보면 로페즈의 팔이 아닌 가슴에 맞은 것으로 보였다. 전북은 강력히 항의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프로축구연맹은 13일 주간브리핑에서 "그 판정은 오심"이라고 인정했다. 어제 심판평가위원회 결과 로페즈의 가슴에 맞은 것으로 인정이 됐다. 다만 조연상 프로축구연맹 사무국장은 "VAR 판독을 하지 않았다. 골 상황이 아니라 슈팅 직전 휘슬이 울렸기 때문에 VAR 판독할 필요가 없었다. 주심의 운영 절차상 문제"라고 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