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반게리온' 작가 "더러운 소녀상" 트윗 논란

2019-08-13 11:17:53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작가 사다모토 요시유키가 트위터에 올린 글

국내에도 많은 마니아를 보유한 일본의 유명 만화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작가 사다모토 요시유키(57)가 지난 9일 자신의 트위터에 '더러운 소녀상'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이어진 일본 기업들의 '혐한 방송' 및 '막말 방송'으로 불매운동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유명 만화 작가가 '혐한 발언'에 동참한 것이다.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작가 사다모토 요시유키는 자신의 트위터에 "더러운 소녀상, 천황의 사진을 불태운 후 발로 밟는 영화. 그 나라의 프로파간다 풍습"이라며 "재미, 아름다움, 놀라움, 즐거움, 지적 자극이 전무한 천박함 뿐"이라는 글을 올렸다.

일본 국제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서 일본 내 반대 여론으로 전시가 중단된 '평화의 소녀상'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에 대해 비난한 것이다.

비판 여론이 일자 그는 "한류 아이돌도 좋아하고, 예쁜 것은 예쁘다고 솔직하게 말하고 있다. 조형물로서 매력이 없고 지저분하다고 느꼈다"며 "(소녀상의) 모델이 되신 분이 계신다면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한 누리꾼이 "내년 에바(에반게리온) 신작 개봉을 기다리는 한국인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고 질문하자 "보고 싶으면 봐도 되고, 보기 싫으면 안 봐도 된다. 난 상관없다. 마지막 회고, 엄청날 것"이라고 답했다. '에바 덕후'(에반게리온의 팬)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두꺼운 마니아층을 쌓아온 작가의 이 같은 발언에 일각에서는 '탈덕 행렬'(팬을 그만둠)을 주장하기도 한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