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동성연애? 부모님도 알고 계셔"…솜해인, '행복' 커밍아웃→2차 법적 대응 예고

2019-08-13 17:31:41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당당하게 커밍아웃을 선언한 모델 겸 가수 솜해인(23·송혜인)이 생애 두번째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Mnet '아이돌 학교' 출연자였던 솜해인은 11일 자신의 SNS에 "사실 내겐 아주 예쁜 여자친구가 있다"며 양성애자임을 고백했다. 보다 직접적인 "난 양성애자(I'm bisexual)다. 나의 예쁜 그녀(My lovely girl)"라는 말도 덧붙였다.

솜해인은 "커밍아웃 맞다. 동성연애하고 있다"는 고백과 더불어 연인과 함께 서로의 볼에 입을 맞추는 등 스킨십을 하는 사진으로 자신의 성 정체성을 재차 인증했다. 솜해인은 "제 여자친구의 머리는 숏컷이다. '남자냐 여자냐'라고 묻는 건 애인 입장에서 좀 속상하다"며 자제를 요청하는가 하면, "괜찮아요, 아무렇지 않아요. 걱정, 응원 다 고마워요"라며 격려 메시지에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솜해인의 이름이 하루종일 포털사이트를 장식하고, 그녀에 대한 주목도가 올라감에 따라 비난의 수위도 높아졌다. 솜해인은 '부모님은 아시냐'는 비아냥에도 "알고 계신다. 전 전혀 불쌍하지 않다. 행복하다"며 맞섰다.

하지만 계속되는 비난에는 맘이 상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사실상 연예인보다는 일반인에 가까운 솜해인의 입장에서는 더욱 그렇다.

솜해인은 13일 "계속해서 추측성 기사와 글, 영상 올리시면 법적으로 처분하겠다. 제가 당당해서 커밍아웃 한 것이지, 사람들 눈에 띄고자 한 것이 아니다. 어느 누가 그렇게 가벼운 생각으로 커밍아웃을 하나"라는 입장을 전했다. "동성애를 이해해달라, 좋아해달라고 강요하는 게 아니다. 이렇게까지 많은 관심을 받게 될 줄 몰랐다. 그저 남들과 똑같이 연애하고, 사랑하는 걸 숨기고 싶지 않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 "제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고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 글과 영상을 자극적으로 추측하고, 사실이 아닌 글을 계속 쓰시면, 저도 제 사람들 지키기 위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 그만 하라"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번 법적 대응 예고는 솜해인이 미디어에 노출된 뒤로 두번째다. 솜해인은 그룹 프로미스나인을 낳은 2017년 Mnet 아이돌 서바이벌 '아이돌학교'에 '솜혜인'이란 예명으로 출연이 예고됐다. 하지만 '예쁘니까' 교가 영상이나 프로필 촬영, 제작발표회 등에도 참여하지 않았다. 거식증과 부담감 등 건강상 문제로 방송 1회 만에 자진 퇴소했기 때문.

이후 솜해인이 다시 주목받은 이유는 '서바이벌' 출연자의 통과 의례와도 같은 '학교폭력' 고발이었다. 이후 솜해인은 이를 수습하려던 글까지 재차 폭로당했다. 결국 솜해인은 "학교 폭력을 방관했지만 폭행은 하지 않았다. '아이돌학교' 하차는 거식증 때문"이라는 해명과 더불어 악플러에 대한 법적대응을 선언했다. 하지만 실제로 법적 대응에 나서지는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솜해인은 활동명을 '솜해인'으로 바꾸고 피팅 모델로 활동하던 중 갑작스럽게 양성애자 임을 고백, 다시 대중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아직 동성애에 대한 한국 사회의 시선은 그리 곱지 않은 편이지만, 솜해인은 "난 나의 길을 간다(Whatver I'll go my own way)"라는 글로 단호한 마이 웨이를 선언했다.

"동성애는 잘못이 아니다. 숨길 이유가 없다"는 솜해인의 커밍아웃은 법적 다툼으로 이어질까. 잠시 비공개로 전환했던 SNS도 다시 공개하며 당당한 앞날을 예고한 솜해인, 그녀의의 다음 행보가 궁금해진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