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이지안, 오빠 이병헌과 일화→개명 이유까지 '솔직 고백'

2019-08-13 21:50:4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비디오스타' 미스코리아 출신 모델 이지안이 오빠 이병헌과의 일화부터 개명 이유까지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져 장윤정,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이 출연했다.

이날 이지안은 '이은희'에서 이름을 바꾼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지안은 "몇년 전부터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사주를 보러 갔는데 가는 곳마다 이름이 안 좋다고 하더라"며 개명한 이유를 밝힌 뒤 "문제는 지금 이름도 안 좋다고 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또한 이지안은 오빠인 배우 이병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지안은 "제 친구들이 오빠 때문에 우리 집에 오는걸 두려워했다. 오빠가 저한테만 잔소리 하는게 아니라 친구들에게까지 잔소리했던 것이다. 사람을 귀찮게 한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에로배우 아역 출신이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지안은 “저는 애로배우 출신”이라며 ‘가루지기’ 주인공인 변강쇠, 옹녀 중 옹녀 아역을 맡았다고 설명했다.

서구적인 외모의 이지안은 “당시 성인 옹녀 역할을 맡은 배우님도 완전 서구적으로 생기셨다”며 “배우 김문희 씨”라고 말했다.

‘왜 이 영화가 기억에 남느냐’는 질문에 이지안은 “되게 웃긴 게 영화에서 제가 밭만 지나가면 길게 생긴 야채들이 다 떨어지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지안은 “당시 너무 궁금했다. 그래서 ‘엄마, 왜 내가 지나가면 고추가 떨어지고, 오이가 떨어지고, 가지가 떨어져?’라고 물었다. 그러자 엄마가 ‘음’하면서 고개를 돌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지안은 “시사회에도 갔다”며 “신선한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jyn201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