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이벌1+1' 이혜성 아나운서, '귀요미송' 작곡가에 고백 받아 "난 당신과 운명"

2019-08-14 12:54:2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오늘(14일) 방송되는 KBS 2TV '썸바이벌 1+1 -취향대로 산다(이하 썸바이벌 1+1)'에서는 KBS를 대표하는 여자 아나운서들의 현실 '썸' 로맨스가 최초로 공개된다.



KBS 미녀 아나운서들이 '썸바이벌 1+1(연출 강승연)'에 썸녀로 참가, 리얼한 현실 '썸' 로맨스로 화제를 모을 전망인 것.

'썸바이벌 1+1'에 출연할 아나운서는 KBS 연예가 중계 안방마님으로 예능과 라디오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는 이혜성 아나운서, 신입 김도연 아나운서, 송지원 아나운서, KBS N 스포츠에서 야구 여신으로 불리는 조은지 아나운서까지 총 4명이다.

썸남들 역시 역대급으로 꾸려졌다. 전국민을 귀요미 열풍으로 이끌었던 '귀요미송'의 작곡가, 훈남 치과의사, '배정남'을 닮은 셰프 등이 참가한 가운데, 아나운서들을 둘러싼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귀요미송 작곡가는 이혜성 아나운서에게 일편단심 순애보를 드러냈다. 초반부터 모든 썸남들의 이목을 받았던 이혜성 아나운서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널 위한 노래를 만들어 줄게', '나는 당신과 운명' 이라며 돌직구 고백을 날려 이혜성 아나운서를 심쿵(?)하게 했으며, 심지어 MC 이수근도 이 둘이 잘 되길 응원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한 아나운서를 두고 안타깝게 엇갈리는 훈남 치과의사와 배정남을 닮은 셰프의 러브라인이 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하며 '썸바이벌 1+1'의 보는 재미를 한 층 높여줄 예정이다. 하지만 모두가 알콩달콩 로맨스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이 아나운서는 매번 취향 매칭에 실패해 썸남들과 대화는 커녕 홀로 남는 신세가 되어버려 뜻밖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그 동안 커플 예측에 자신 있던 희철, 소유의 예상이 모두 빗나가는 등 역대급으로 과열된 썸 열기 덕분에 MC들은 모두 혼란에 빠지게 되었는데, 과연 아나운서 4인방의 썸은 어떻게 흘러갈 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MC들 모두를 경악하게 한 예측불허 러브 스토리의 결말은 오늘(14일) 밤 11시 10분 수요일 밤 KBS 2TV '썸바이벌 1+1'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